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5.18민중항쟁기념 대전행사위원회는 5월 10일 저녁 7시 대전평화의소녀상 앞에서 ‘제42주년 5.18민중항쟁 대전시민 정신계승대회’를 개최했다.
 5.18민중항쟁기념 대전행사위원회는 5월 10일 저녁 7시 대전평화의소녀상 앞에서 ‘제42주년 5.18민중항쟁 대전시민 정신계승대회’를 개최했다.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5.18민중항쟁 대전시민 정신계승대회’에서 대전충청5.18민주유공자회 김창근 회장이 대화사를 하고 있다.
 ‘5.18민중항쟁 대전시민 정신계승대회’에서 대전충청5.18민주유공자회 김창근 회장이 대화사를 하고 있다.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대전 시민단체들이 5.18민중항쟁 42주년을 맞아 '5.18민중항쟁 대전시민 정신계승대회'를 지난 10일 오후 7시 대전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개최했다.

김창근 대전충청5.18민주유공자회 회장은 대회사에서 "5월 항쟁은 모든 민족운동, 민주운동의 원천이 되었다. 이제 우리는 5월 민중항쟁의 초심으로 돌아가야 한다. 민주주의를 지켜내기 위해 죽음을 무릅쓰고 저항하고 싸웠던 오월 영령들과 민주투사들을 기억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김병국 (사)대전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이사장도 "역사는 광주에서의 학살 만행 책임을 지금보다도 더 크게 물어야 한다"며 "국권을 찬탈했던 군부 내 사조직 하나회를 해산시켰듯 민주주의를 유린하고 방해하는 권력기관의 적폐는 반드시 청산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찰, 검찰과 같은 권력기관이 국민 위에 군림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부연했다.

문성호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공동대표는 "계엄군의 총칼에 짓밟히면서도 죽음으로 맞선 광주 시민들이 지키고자 했던 것은 무엇이었을까"라는 물음으로 발언을 시작했다. 이어 문 대표는 비정규직 노동자에 대한 위험의 외주화, 국가보안법 폐지 실패,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지연, 사드 배치, 부의 불평등 세습화, 4대강 사업, 탈원전 정책 폐기 등 5·18민중항쟁 정신을 계승하며 해결해야 할 과제들을 열거했다.

김운섭 민주노총대전본부 사무처장은 "청산하지 못한 역사 때문에 탄핵당한 세력이 5년 만에 집권하는 걸 용납했다"면서 "5.18이 여전한 힘을 갖는 시대의 빛이 되어야 하고, 사회의 변혁을 위한 정신으로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전작가회의 김희정 시인이 ‘용서’라는 시를 낭송하고 있다.
 대전작가회의 김희정 시인이 ‘용서’라는 시를 낭송하고 있다.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대전평화합창단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대전평화합창단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이날 김희정 시인은 '용서'라는 시를 낭송했다. 대전평화합창단은 '임을 위한 행진곡'과 '그날이 오면'을 합창했다. 이한별 전국예술강사노조 대전세종지부 지부장은 '끝내 살리라'를 열창했다. 대전청년회노래모임 '놀'은 '광주여 무등산이여'와 '격문'을 노래하며 5.18 정신계승의 의미를 되새겼다.

이들은 정신계승대회에 앞선 오전 11시, 대전시교육청에서 충남기계공고 내 전두환 방문 기념비 철거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오는 14일에는 5.18민주묘역 및 사적지를 방문한다.

행사에는 대전충청5.18민주유공자회, (사)대전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대전민중의힘,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6.15대전본부로 구성된 5.18민중항쟁기념 대전행사위원회 등이 참석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통일뉴스에도 실립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평화통일교육문화센터 평화통일교육연구소장(북한학 박사)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