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독도.
 독도.
ⓒ 경상북도

관련사진보기

 
일본 정부가 독도가 자기네 땅이라는 억지 주장을 담은 '2022 외교청서'를 발표하자 독도를 관할하는 경상북도와 경북도의회가 논평을 내고 강력히 규탄했다.

경상북도는 22일 논평을 내고 '독도는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일본 정부의 역사적 사실 왜곡과 독도 영유권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경북도는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라며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부당한 주장도 용납할 수 없다"고 강력히 규탄했다.

이어 "일본정부는 매년 되풀이하는 독도 영유권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즉각 중단하라"며 "독도가 대한민국 땅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인정하고 진정한 반성과 사죄로써 미래지향적인 양국 관계로 나아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경북도의회도 "일본 외무성이 외교청서에서 독도영유권 주장과 불법 점거라고 표현한 것은 일본의 이전 정부와 변함없는 행태로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경북도의회는 "최근 일본 총리가 한일관계 복원을 위해 협력할 것을 밝히고 외교청서에 한국을 '중요한 이웃'이라고 표현하면서도 독도 영유권 억지 주장을 되풀이하는 것은 언행불일치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고우현 경북도의회 의장은 "270만 도민과 함께 독도에 대한 엉터리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하는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일본정부의 억지 주장은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구축을 외면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박판수 독도수호특위 위원장도 "독도의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해야 할 이유가 여기서도 드러난다"며 "일본은 외교청서를 즉각 폐기하고 역사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진정한 반성의 자세를 보여라"고 촉구했다.

한편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취임한 이후 처음 발간된 '2022 외교청서'에서 일본 정부는 독도 문제에 대해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고 썼다. 일본이 외교청서에서 독도를 자기네 영토라고 표현한 것은 지난 2018년 이후 5년째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