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울진·삼척산불이 나흘째 이어지는 7일 오전 경북 울진군 울진읍 신림리의 한 야산이 불타고 있다. 이곳은 전날 오후 진화작업을 끝냈으나 밤새 불씨가 다시 날아왔다.
 울진·삼척산불이 나흘째 이어지는 7일 오전 경북 울진군 울진읍 신림리의 한 야산이 불타고 있다. 이곳은 전날 오후 진화작업을 끝냈으나 밤새 불씨가 다시 날아왔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경상북도가 산불 발생으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울진군의 피해 복구에 국비 2116억 원과 지방비 911억 원 등 모두 3027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경상북도는 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심의를 거쳐 산불 피해 복구비로 모두 3027억 원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복구비 중 주택이 전파되거나 반파된 피해에 대해 41억 원을 지원하고 철거비용은 경북도와 울진군에서 부담해 이재민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기로 했다.

또 산불피해 주택의 세입자와 창문 등이 깨지거나 산불진화 과정에서 지붕 등이 파손돼 수리가 필요한 이재민에 대해서도 소외되지 않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주택을 재건축하거나 보수하는 동안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이재민들을 위해 조립주택을 제작하고 설치하는 비용도 79억 원을 반영하고 산불로 소실된 농기계·농막·축사 등을 새로 구입하거나 재설치하는 농민에게도 21억 원을 지원한다.

임산물 채취 종사자 등 주소득원에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 대해서도 단기적 생활안정을 위해 생계비를 지원하고 산나물 등 단기소득 임산물 생산에 필요한 기반시설을 구축하는 대체소득사업에도 지원하기로 했다.

또 지자체에 59억 원을 추가 지원해 주택 피해를 입은 이재민과 세입자 등의 주거·생활안정 등에 쓰일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산불 피해 응급복구와 이재민 임시주거시설 기반조성 등을 위한 특별교부세 18억1200만 원과 이재민 구호를 위한 재난구호사업비 2억 원을 지난 3월 긴급 지원한데 이어 특별교부세 추가 교부도 검토할 예정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정부와 경북도가 마련한 복구계획으로 이재민과 피해 주민들이 하루 속히 일상회복과 생업에 복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4일 울진군 두천리에서 발생한 산불은 열흘 동안 울진지역에서만 1만4140ha의 면적이 불에 탔고 327세대 466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또 주택 258동, 농기계 1715대, 농·어업시설 256곳 등의 사유시설과 마을상수도, 소각장 등 공공시설 50개소가 소실되고 1717억 원의 피해를 입혔다.

울진 산불은 지난 1986년 통계 집계 이래 단일 시군 산불면적에서 역대 최대다. 주불 진화 시간도 모두 213시간이 소요돼 역대 최장 기록을 남겼다.

한편 이번 산불로 피해를 입은 울진군을 돕기 위해 전국에서 성금모금에 나서 748억 원이 모인 것으로 집계됐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