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내 통일부 로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내 통일부 로비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정부는 28일 제323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아래 교추협)를 서면으로 개최하고 2022년 한반도통일미래센터 운영사업을 위한 남북협력기금 지원(안) 등 7건, 219억 원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처리된 안건들은 인건비 등 필수적인 경비들을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기관 운영을 위해 매년 1월에 의결을 해왔던 사안들이라고 설명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설 명절 전 월급을 지급하기 위해서 교추협 위원들께 사정을 말씀드리고, 서면 동의서를 부탁드렸다"면서 "오전에 의결을 마쳐 오후에 월급 등이 지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먼저 정부는 한반도통일미래센터 운영사업에 34억2000만 원을 지원한다. 체험연수 프로그램 운영에 10억7600만 원, 센터시설 관리와 운영에 23억3900만 원 등이 배정됐다.
·
올해 판문점 견학 통합관리 운영에는 20억6000만 원이 지원된다. 견학지원센터 운영 8억3600만 원, 지원인력 채용 및 관리 7억100만 원, 견학 홈페이지 운영 5억1900만 원 등이다.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 위탁사업에는 45억 원을 지원하기로 의결했다. 남북교류협력 관리 업무 21억3900만 원, 남북 분야별 개발협력 지원 15억4000만 원, 남북 군사 당국 간 통신 체계 유지·관리 1억800만 원 등이다.

또 개성공단 관리 및 운영을 맡은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운영경비로 80억1000만 원을 지원키로 했다. 또 재단에 대한 남북협력기금 대출금 상환조건을 변경해 만기가 도래한 대출에 대해 대출 기간을 3년 더 연장했다. 지난 2004~2006년 운영경비 106억9200만 원, 2007년 운영경비 74억400만 원이 대상이다.

또한 지난 2005년부터 진행 중인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비와 사업회 운영에 필요한 경비 29억1000만 원도 지원한다. 개성 만월대 남북공동 발굴조사 관련 사업에는 9억8천만 원이 배정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