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광역시 청사.
 인천광역시 청사.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설 명절 연휴 기간 동안 응급진료상황실을 운영하고 24시간 진료체계를 전격 가동한다고 28일 밝혔다.

권역응급의료센터인 가천대길병원과 인하대병원을 포함한 관내 응급의료기관 16곳이 24시간 운영된다. 병·의원 1118곳(병원 54곳, 의원 1045곳, 공공의료기관 19곳)과 휴일지킴이 약국 760곳이 문을 연다.

이와 함께 도서·산간 취약지역의 중증응급환자 발생에 대비해 닥터헬기와 닥터카를 설 연휴 기간에도 지속 운영해 응급의료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비상 진료기관과 휴일지킴이 약국은 유선전화 ☎119(종합상황실), ☎129(보건복지콜센터), ☎120(시도 콜센터)과 보건복지부 및 인천시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응급의료정보센터 홈페이지(www.e-gen.or.kr)나 스마트폰 앱 '응급의료정보제공(e-gen)'을 이용해도 된다.

정형섭 인천시 건강체육국장은 "만약을 대비해 문 여는 의료기관과 약국을 사전에 확인해 두길 바란다"면서 "설 연휴기간 동안 의료 공백으로 인해 시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게 상황실을 운영하고 24시간 비상진료체계 추진에 만전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