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3일 경기도 수원시 매산로테마거리에서 열린 '매타버스 수원 민심 속으로' 행사에서 연설에 앞서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3일 경기도 수원시 매산로테마거리에서 열린 "매타버스 수원 민심 속으로" 행사에서 연설에 앞서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경기도가 이재명을 만들었다. 여러분들이 저를 이 자리까지 불러 주시지 않았나. 대한민국 표의 4분의 1을 가진 경기도가 이재명을 끝까지 책임져달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3일 자신의 정치적 고향 경기도를 찾았다. 이 후보는 이날 하루에만 과천·의왕·수원·오산·평택·안성·화성을 차례로 돌며 지지를 호소했다. 경기도 인구는 1353만 명에 달한다.

경기도지사 출신인 이 후보는 "아무 힘도 없고 조직도 없었지만 재판 받고 그렇게 엄청난 공격을 받으면서도 1년 6개월 만에 경기도를 최고의 평가를 받는 광역시도로 만들었다"고 피력했다.

이 후보는 "저도 경기도민"이라며 "이제 경기도에 사는 사람이 서울 사는 사람한테 '야 경기도로 이사 와라' 이렇게 약 올릴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경기도(지사)는 대선의 무덤이라고 하는데 경기도가 못나서 그런 거겠나"라면서 "하기 나름일 것"이라고 했다.

"이번 대선, 3만표 차이로 결판… 도와달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3일 경기도 안성시 안성 명동거리에서 열린 '매타버스 안성 민심 속으로' 행사에서 연설을 마치고 시민들과 악수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3일 경기도 안성시 안성 명동거리에서 열린 "매타버스 안성 민심 속으로" 행사에서 연설을 마치고 시민들과 악수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자신의 '안방'을 찾은 이 후보는 특히 "선거 환경이 좋지 않다"라며 "경기도민들이 조금만 더 애써달라"고 여러 차례 호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앞선 서울 행보에 이어 최근 지지율 부진에 따른 '읍소' 전략을 계속한 것이다(관련기사 : '추운' 서울, 확 달라진 메시지.. 이재명 "딱 두 표 부족, 도와주십시오" http://omn.kr/1x0ay).

이 후보는 "선거가 박빙이다"라며 "원래 우리 민주정권이 대선에서 이길 땐 많아야 3%, 막 갈라졌을 때 빼고는 50만표, 3만표로 결판이 났는데 이번에는 제가 보기에 5만표, 3만표에 결판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오늘부터 여러분들이 한 명이라도 동의할 사람을 늘리고 가짜뉴스로 공격하면 그게 아니라고 (이재명의) 좋은 점을 알려줘야 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우리가 환경이 좋지 않다"라며 "가짜뉴스도 많고 음해도 많고 왜곡도 많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후보는 "그럼에도 저는 앞으로도 살아남을 것"이라며 "여러분들이 살려줄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25일 대선 출마를 위해 경기도지사직에서 사퇴한 이 후보는 "사실 저는 (대선 출마가 아니라) 경기도지사 재선을 하고 싶었다"고도 설명했다. 이 후보는 "그러나 정치인이란 자기가 자기 운명을 결정하지 못한다"라며 "이제 배를 타고 큰 강물에 들어왔기에 큰 강 위에서 배는 강물을 따라갈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경기도민 여러분이 띄워주신 배가 바다에 다다를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했다.

닷새간 경기도 31개 시군 모두 돈다… 각 시군구별 공약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3일 경기도 화성시 동탄중앙어울림센터 앞 광장에서 열린 '매타버스 화성 민심 속으로'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3일 경기도 화성시 동탄중앙어울림센터 앞 광장에서 열린 "매타버스 화성 민심 속으로"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 후보는 이날을 시작으로 27일까지 닷새간 경기도 31개 시군을 모두 방문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를 스스로 "홈커밍(homecoming) 31"이라고 소개했다. 설 연휴 전까지 수도권 민심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것이다.

이 후보는 경기도지사 출신 프리미엄을 살려 각 시군구별 맞춤형 공약도 내놓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대통령 선거는 광역단위 공약만 하는데, 이번에 처음으로 시군구별 공약까지 제시하겠다"고 했다.

이 후보는 실제 이날 ▲과천 - 초중교 교육환경 개선 ▲의왕 – 'GTX-C'의 의왕역 정차 ▲수원 – 군공항 이전 마무리 ▲오산 - 기흥·동탄·오산 분당선 연장을 조기 추진 ▲평택 - GTX-C 노선의 평택 연장 ▲안성 -  안성 경유 수도권 내륙선의 조기 착공 적극 지원  ▲화성 - 서동탄역과 동탄역 연결하는 1호선 연장과 솔빛나루역 신설 등 각 시군구별 공약을 발표했다.

민주당 선대위는 "경기도뿐만 아니라 앞으로 전국 226개 기초지자체 공약 시리즈인 '우리동네공약' 시리즈를 순차적으로 공개할 것"이라고 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