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세훈 서울시장이 18일 서울시청 브리핑실에서 '서울시 1인 가구 안심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8일 서울시청 브리핑실에서 "서울시 1인 가구 안심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시가 시 전체 가구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1인가구'를 위해 5년간의 종합 대책을 내놓았다.

오세훈 시장은 18일 오전 자신의 1호 공약인 '1인가구 지원'을 위해 2026년까지 5조 5789억 원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다.

서울시는 건강, 안전, 고립, 주거 등 4대 분야의 1인가구 지원책을 추진한다.

주거 분야에서는 최소 25㎡ 이상 면적이 보장되고 1인가구의 특성이 반영된 맞춤형 주택을 2026년까지 7만 호 이상 공급한다. 특히 서울의 높은 주거비로 고통 받는 청년 1인가구가 임대료 부담 없이 장기간 거주할 수 있도록 2026년까지 역세권 청년주택 5만 7310호, 청년 매입임대 1만 1700호 등을 추가 공급한다.

전월세 계약을 할 때 공인중개사 등 전문가가 반드시 살펴봐야 할 부분을 알려주고, 원하는 경우 현장에 동행해 꼼꼼히 점검해주는 '1인가구 전월세 안심계약 도움서비스'도 올해 시범서비스를 시작해 2026년까지 총 3만2천 명까지 지원대상을 확대한다.

1인가구가 몸이 아파 병원에 가야 할 때 시간당 5000원을 내면 병원 방문부터 접수, 귀가까지 도와주는 '병원안심동행 서비스'의 경우 저소득층은 올해부터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범죄발생률이 다른 지역에 비해 최고 4배 높은 '1인가구 밀집거주지역'의 안전망을 강화하기 위한 '안심마을보안관'은 2026년까지 총 51개소로 확대하고, 대학가와 원룸촌 주변 등에는 CCTV를 2000여 대 추가 설치한다.

고독사 위험이 큰 중장년 1인가구를 대상으로는 올해부터 'AI대화 서비스'를 시작해 2026년 총 3만 명까지 대상을 확대한다.

오 시장은 "영국 같은 경우 '외로움부'라고 일컬어지는 장관급 부처가 신설돼 운영한 지 2년 이상 지났다"며 "서울시의 선도적인 대책 마련이 차기 정부에 새로운 인사이트를 주는 계기도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