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광역시 청사.
 인천광역시 청사.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부평연안부두선 등 8개 노선이 반영된 '인천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안)'이 국가교통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토교통부로부터 승인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변경 계획에 반영된 노선은 △인천2호선 검단 연장 △부평연안부두선 △송도트램 △인천2호선 논현 연장 △주안송도선 △영종트램 △인천1호선 송도8공구 연장 △제물포연안부두선 등 8개 노선이다. 전체 87.79㎞ 길이의 철도망 건설에 2조862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이번 변경 계획은 2016년에 수립된 기존 계획에 대해 도시철도법 제5조에 따라 5년마다 시행하는 타당성 재검토 결과를 반영한 것이다. 변화된 사회·경제적 여건을 반영하고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 수혜 확대, 원도심 도시재생 지원에 중점을 두고 있다.

2020년 12월 국토교통부에 승인을 신청한 뒤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등 전문 연구기관의 적정성 검토, 관계 행정기관 협의, 도시교통정책 실무위원회 조정·검토 및 국가교통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승인됐다.

8개 노선 가운데 인천2호선 검단 연장, 부평연안부두선, 송도트램 등 3개 노선은 올해 안에 예비타당성조사 신청을 위해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다.

인천2호선 검단 연장은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결과에 따라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된 인천2호선 고양 연장에 포함해 경기도와 공동으로 지난달 16일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을 착수했다. 부평연안부두선 또한 지난해 11월 4일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을 착수했고, 송도트램은 올해 상반기 안에 용역을 착수할 예정이다.

류윤기 인천시 철도과장은 "인천 도시철도망구축계획에 따라 철도망 확충이 차질 없이 이뤄질 경우 철도의 수송 분담률이 13.5%에서 16.0%까지 증가한다"면서 "도심 어디서든 15분 이내 접근이 가능해 시민의 교통편익 증진은 물론 원도심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인천시가 추진하고 있는 부평연안부두선(트램) 노선도.
 인천시가 추진하고 있는 부평연안부두선(트램) 노선도.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