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행정학회 주최 대통령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행정학회 주최 대통령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기득권과 타성에 빠진 관료사회를 "관당(官黨)"이라고 표현하며 대통령 당선시 대대적인 개혁을 시도하겠다고 예고했다.

이 후보는 6일 오전 한국행정학회와 한국정책학회, <중앙일보> 초청으로 서울시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토론회 기조연설에서 "이재명 정부의 이름으로 꼭 이루고 싶은 것이 있다"며 "무사안일, 복지부동이라는 오명을 쓰고 있는 공직사회를 개혁하겠다. 국민께 칭찬받고 확실한 성과를 내는 공직사회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우스갯소리 같지만, 대한민국에 당이 3개가 있다고 합니다. 여당, 야당, 관당입니다. 오죽하면 관피아, 모피아, 이런 얘기가 있겠습니까. 그나마 여당, 야당은 국민의 선택으로 바뀌는데 관료사회는 바뀌지 않습니다. 그만큼 공직사회의 영향력이 크고 강합니다. 선출된 권력의 역할이 그래서 중요합니다."

그는 "공직사회를 얼마나 잘 이끌고 통솔하느냐가 관건"이라며 "모든 권력은 관료에게 위임되고 배분된다. 이 관료들이 선출권력의 의지와 철학을 능동적으로, 적극적으로 스스로 해나가게 하는 게 정말 중요하다"라고 했다. 또 "제가 성남시에서는 2년 걸렸고 경기도에서는 1년이 채 걸리지 않았다"며 "성남시정 95%, 경기도정 98% 공약이행률은 결코 시장, 도지사 혼자 한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공직자의 태도에 따라 성과는 하늘과 땅만큼 차이가 크다"며 "이제는 즉시 실행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정확한 위임분공, 분명한 신상필벌로 공직사회를 개혁해서 '공직자 한 명이 바뀌니까 세상이 이렇게 바뀌는구나' 체감하게 만들겠다"며 "대한민국 100만 공무원이 얼마나 국민의 삶을 개선해내는 유능한 사람들인지, 얼마나 창의적이고 열정적인 사람들인지 실적으로 증명해 보이겠다"고 약속했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