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위기대응 특별위원회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위기대응 특별위원회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상황 악화로 18일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조치가 일시중단된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방역조치 강화에 따른 어려움을 국민이 감내할 수 있도록 정부의 충분한 조치가 필요하다"며 "방역조치가 고통으로 귀결되지 않도록 하는 게 매우 중요한 포인트"라고 했다. 

이재명 후보는 17일 서울시 영등포구 당사에서 열린 코로나위기대응특별위원회 1차 회의에서 "지금 우리가 맞고 있는 상황이 가장 심각한 상태 같다"며 "앞으로도 계속 악화될 가능성이 많다는 거고, 그에 대한 대응으로 방역조치 강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로 인해 "국민 여러분의 삶이 매우 어려워질 수 있고, 그 중에서도 골목상권 자영업자, 소상공인, 플랫폼노동자의 고통이 가중될 것 같다"며 "정부의 충분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마침 야당에서도 50조 원, 100조 원 지원을 공개적으로, 공식적으로 주장한 바 있기 때문에 정부도 가급적이면 여야의 입장을 존중해서 선제적인 '선보상 선지원' 조치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특히 정부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최소한 '드디어 고통이 시작되는구나, 또 손실을 봐야 되는구나'라고 생각하지 않고, '방역에 협조하는 것은 손실이 아니다'란 생각이 들도록 확고하게 신뢰를 부여하는 게 좋겠다"고 당부했다. 

"세부적인 얘기는 (전문가 등의) 의견을 들어보고 당의 입장이 정해지겠지만, 원칙적으로 온전한 보상, 선보상 후정산, 금융지원보다 재정지원 중심, 이 원칙이 잘 지켜져야 한다."

윤호중 원내대표 역시 "다가올 연말연시가 방역 성패의 최대 분수령"이라며 "국민들께 심려와 부담을 드려 송구스럽지만 협조와 이해를 구하지 않을 수 없는 절박한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다만 "고강도 방역재개에 따른 희생과 책임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전가되지 않도록 유념하겠다"며 "손실보상의 선지원 후정산 제도를 도입하는 데 대해서 논의를 서두르겠다.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도 조건 없이 국회로 돌아와서 12월 방역국회에 적극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