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소상공인과 함께하는 전국민선대위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소상공인과 함께하는 전국민선대위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6일 "오미크론 등 변이 바이러스의 출현으로 또 다시 확진자수가 늘어나고 있어 부득이 방역방침이 강화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국민 여러분들께 정말 송구하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현 정부를 향해 "코로나로 국가 지출이 얼마나 늘었나. 정말 쥐꼬리다. 정부가 자기 책임을 다 하지 않았다"고 비판하며 차별화에 나서기도 했다. 이 후보는 "이재명 정부는 국민을 눈물짓게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이날 소상공인들과 함께 전국민 선대위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이번에 2차로 다시 방역이 강화돼 국민들이 피해를 입게 될 때는 지금까지와는 다르게, 전세계가 작년에 했던 것처럼 (정부의) 어떤 조치로 국민피해를 입으면 완전히 보상을 해서 '방역지침을 강화해도 손해가 전혀 아니다', 오히려 어느 나라들처럼 '방역지침으로 지원이 시작되면 평소보다 더 낫다'고 생각할 정도로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문재인 정부를 작심 비판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국가 부채비율을 50%도 안 되게 낮게 유지하는 정책으로 국민이 어떻게 살겠나"라며 "그러니까 회복을 해도 경제는 대기업, 글로벌, 디지털 기업들만 살아나서 초과세수가 수십조씩 발생하는데 현장에 있는 소상공인들, 또 프리랜서, 한계 노동자들은 그냥 죽을 지경이 되지 않았나"라고 각을 세웠다. 이 후보는 "정책을 바꿔야 된다"라며 "같이 살아야 되는데 공동체 전체를 위해 왜 (소상공인 등)특정한 힘 없는 그룹을 희생시키느냐"라고 했다.

이어 "다른 나라들이 돈이 남아서 이렇게 재정 지원을 한 게 아니다"라며 "특히 기재부가 이런 일을 하는데, 이렇게 가계 지원을 안 해주고 정부가 인색하게 하다 보니 국가부채비율만 낮다. 코로나 극복 과정에서 이렇게 쥐꼬리만큼 지원해서, 그 차이만큼 국민들이 고통 받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또 "차기 정부가 만약 민주당 정부로 다시 탄생하고 이재명 정부가 되면 이런 식으로 국민들에게 국가의 의무를 개인에게 떠넘겨서 개인의 빚을 늘리고 고통스럽게 하고 눈물짓게 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