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대사와 콜린 크룩스 주북영국대사를 접견,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대사와 콜린 크룩스 주북영국대사를 접견,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전날(2일) '조국 사태'에 대해 사과한 가운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3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전체의 사죄를 촉구했다.

윤석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조국 사태'가 어디 이재명 후보가 혼자 사과하고 넘어갈 일인가?"라며 "'조국 사태'는 이재명 후보뿐만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현 집권세력 모두가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조국 사태로 인해 한국 사회에 비상식과 불공정이 자리했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2019년 가을 우리 사회는 광화문과 서초동으로 분열됐다"라며 "당시 많은 국민이 분노했다. 상식과 비상식이 뒤바뀌고, 불공정 앞에 공정이 맥없이 쓰러지는 것을 보면서 청와대를 향해 외쳤다. 제발 공정과 상식의 관점에서 장관 임명을 철회해달라고"라고 썼다.

이어 "대통령은 묵묵부답이었다. 정권은 오히려 공권력을 사유화하고, 검찰 죽이기를 강행하면서 끝내 국민의 기대를 저버렸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의 사과가 표를 얻기 위한 것이라며 비판했다. 윤 후보는 "대선이 채 100일도 남지 않은 지금, 여당 대선 후보의 무미건조한 사과 한마디가 뜻하는 것은 분명하다"라며 "표를 얻기 위해서라면 일시적으로 고개를 숙여줄 수도 있다는 것이겠죠. 차라리 안 하느니만 못한 사과"라고 했다(관련 기사: '조국 사태' 사과한 이재명 "책임 클수록 비판도 커").

또 이 후보를 비롯해 문재인 정부, 민주당 전체가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후보에게 묻는다. 진정으로 조국 사태에 민주당 대선 후보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있나?"라고 물으며 "그렇다면 문재인 대통령이 지금이라도 국민 앞에 사죄하도록 대통령을 설득하시라. 민주당 전체가 엎드려 용서를 구하도록 하라"고 요구했다. 

댓글3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