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3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퇴행적인 오세훈 서울시정 정상화 위한 시민행동 발족식이 열리고 있다.
 3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퇴행적인 오세훈 서울시정 정상화 위한 시민행동 발족식이 열리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오세훈 서울시장의 시민단체 관련 예산 삭감에 반대하는 시민운동연합체가 30일 출범했다.

1090여개 단체가 망라된 '퇴행적인 오세훈 서울시정 정상화를 위한 시민행동'(아래 오! 시민행동)은 이날 오전 10시 정동 프란치스코회관에서 기자회 여식의 집회를 열었다.

오 시장과 시민단체들의 갈등은 표면화된 것은 지난 9월 13일. 오 시장은 이날 "(박원순 시장이 재임한) 지난 10년간 민간보조금과 민간위탁금으로 지원된 총금액이 무려 1조원 가까이 된다"며 시민단체들에게 주로 배정되는 시민참여 예산을 삭감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서울시가 11월 1일 시의회에 제출한 예산안은 도시재생과 노동, 마을공동체, 사회적경제, 주거복지 등 거의 모든 분야 삭감을 상정하고 있다. 민간위탁·보조금 사업 예산 1788억 원 중 47%에 달하는 832억 원이 깎인다.
3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퇴행적인 오세훈 서울시정 정상화 위한 시민행동 발족식이 열리고 있다.
 3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퇴행적인 오세훈 서울시정 정상화 위한 시민행동 발족식이 열리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3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퇴행적인 오세훈 서울시정 정상화 위한 시민행동 발족식이 열리고 있다.
 3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퇴행적인 오세훈 서울시정 정상화 위한 시민행동 발족식이 열리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서울 시민단체들의 중간지원조직 역할을 해온 NPO지원센터의 경우 본부 인원은 17명에서 7명, 권역별로는 5명에서 2명으로 인력 감축을 요구했다. 17개 자치구 노동자종합지원센터 예산은 43% 삭감됐고, 도시재생지원센터 예산도 36%가 깎였다.

서울시는 '시민단체 지원 1조 원'의 근거로 2012~2021년 집행된 민간보조금 4305억 원, 민간위탁금 5917억 원을 제시했다.
3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퇴행적인 오세훈 서울시정 정상화 위한 시민행동 발족식이 열리고 있다.
 3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퇴행적인 오세훈 서울시정 정상화 위한 시민행동 발족식이 열리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오! 시민행동은 "서울시가 민간위탁한 예산은 26조 7000억 원에 달하는데, 이중 3%를 문제삼고 있다"며 "1조 원에 달하는 액수도 시민단체 뿐만 아니라 학교 법인과  중소기업이 받은 예산까지 포함한 수치"라고 반박했다.

오! 시민행동은 "우리는 아직 '오세훈 무상급식 파동'의 결과를 또렷하게 기억하고 있다"며 "시민의 이름으로 오 시장과 낡은 관료주의자들에게 반드시 사회적,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