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연루설'을 주장하며 관련 돈다발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연루설"을 주장하며 관련 돈다발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18일 오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린 경기도청,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오전에 이어 또다시 '국제마피아파' 이야기를 꺼내며 이재명 지사의 '조폭 연루설'을 제기했다(관련 기사 : "이재명은 국제마피아 수괴급"에 크게 웃은 이재명 http://omn.kr/1vlkn ).

"저 돈다발(사진)은 불과 열흘 전에 (국제마피아파 출신) 박아무개씨가 '본인하고 친구가 5만 원과 1만 원 뭉치로 1억5000만 원을 전달했다'고 진술한 거다. 또 이재명 지사 측근 계좌에 20억 원 가까이 지원했고, 그걸 증명할 통장을 가졌다고 한다. 큰 위험이 턱 밑에 와있다는 걸 인식해야 한다. 저기(화면에 띄운 사진을 가리키며) '덕풍만리(德風萬里)'라고, 우리 지사님 좌우명이라고 들었는데 여러 가지 흐름을 볼 때는 덕풍만리가 아니라 '악취만리(惡臭萬里)' 아닌가 생각이 든다."

이재명 지사는 곧바로 이렇게 답변했다.

"네. 존경하는 김용판 의원님의 신작 잘 들었다."

또 조폭 연루설에... 김도읍 "이재명 별명이 고소대마왕, 옹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과 주먹인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과 주먹인사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 말에 발끈한 국민의힘 의원들은 항의했다. 그러자 이재명 지사는 "말할 기회를 좀 주시면 좋겠다"며 "그래도 국회가 품격을 좀 유지해주면 어떨까 싶다"고 했다. 이어 "이렇게 진술서를 빼곡하게 쓰고, 사진도 찍을 정성이면 그냥 계좌를 이렇게 딱 주면 깔끔하지 않나"라며 "근데 그건 있다면서 안 주는 걸 보니까 사실이 아닌 것을 본인(박씨)도 알 것 같고. 기자회견이든 면책특권 밖에서 지적해주면 제가 충분히 소명가능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존경하는 김용판 의원님은 경찰에 있을 때 국정원 댓글사건이 혐의 없다고 발표한 전력도 있는 분이라, 제보 이런 근거 없는 것 갖고 면책특권 뒤에 숨어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민주주의를 훼손하지 않길 바란다."

이번에는 김용판 의원이 "이건 정말 이재명 지사가 제 명예를 현저하게 훼손했다"며 화를 냈다. 그는 자신이 국정원 댓글사건 당시 수사를 덮었다는 의혹은 1심부터 대법원까지 전부 무죄가 났다고 반박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나도 조폭 연루설 제보를 받았다'고 했던 김도읍 의원까지 나섰다. 그는 "제가 (질의)하니까 기자회견을 하라는데, 국민이 이재명 지사 별명을 '고소대마왕'이라고 붙였다"며 "기자회견하면 또 고소하겠다는 것 같은데 참 옹졸하다. 일국의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옹졸하기 짝이 없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자신의 질의 순서 때 "사이다가 먹을 때는 시원한데 몸에 안 좋다는 말이 많다" "오늘 하는 말씀이 덫이 되고 늪이 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여당도 고성... 이재명 "덫? 제가 아니라 국민의힘이 빠질 것"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결국 여당 의원들의 목소리도 높아졌다. 

"아니 옹졸하다니! 아무리 면책특권이 있다고 해도!! 국감 방해행위다!!!"

강하게 항의한 박완주 민주당 의원은 서영교 행안위원장에게 야당 의원들의 부적절한 발언을 "엄격하게 지적해달라"고 요청했다. 동시에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적당히 하라"고 소리쳤다.

이재명 지사 역시 그냥 넘어가지 않았다. 그는 김도읍 의원에게 "덫을 쳤다니까 제가 덫을 한 번 피해보도록 할 텐데, 아마 국민의힘이 그 덫에 빠지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또 국제마피아파와 연관된 것으로 알려진 이준석 코마트레이드 대표가 검찰로부터 '이재명 지사 비리를 진술하라'고 압박받았다던 보도를 언급하며 "만약 (제 비리 의혹이) 사실이었으면 당연히 (이준석 대표가 검찰과) 거래하고 처벌을 가볍게 받았을 텐데 결국 못했다"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당시 수사팀이 소속된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검사장이었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의 책임을 물으며 역공을 취하기도 했다. 그는 "(윤 후보가) 서울지검장을 할 때 이준석을 압박해서 이재명의 비리를 찾아내기 위해 먼지털이 강압수사했다는 게 드러나지 않았냐"며 "이미 무혐의 처분돼 먼지가 쌓이고 있는 사건을 재기(수사)하려면 당연히 결재를 받아야 하고, 상급 결재라인이 모를 수 없다. 직권남용으로 서울지검 전체를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1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