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TF' 첫 회의에서 김병욱 단장(아래 왼쪽 두 번째부터), 송영길 대표, 소병철 부단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2021.10.17 [국회사진기자단]
 1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TF" 첫 회의에서 김병욱 단장(아래 왼쪽 두 번째부터), 송영길 대표, 소병철 부단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2021.10.17 [국회사진기자단]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해 배임·사기행위를 상습적으로 한다는 허위 사실과 막말을 이어 나가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허위 사실을 유포할 경우 TF(태스크포스) 차원에서 고발 조치하겠다는 것을 이 자리를 통해 밝힙니다."

더불어민주당이 17일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태스크포스(아래 화천대유TF)'와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규명 태스크포스(아래 고발사주TF)'를 동시 출범하면서 대야 공세 강화에 나섰다. 오는 18일과 20일 열리는 경기도 국정감사에 앞서 이 후보 관련 공격을 방어하는 한편 야권 유력주자 중 한 명인 윤 후보에 대한 검증 수준을 높이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화천대유TF 단장을 맡은 김병욱 의원은 이날 첫 회의에서 "화천대유 게이트의 핵심은 돈이 어디에서 들어왔고 누구에게 갔는지에 있는데, 국민의힘과 일부 언론은 이를 왜곡하면서 돈의 흐름과 관계없는 이재명 후보만을 얘기하고 있다"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해 이 후보와의 연결고리는 단 하나도 없고, 국민의힘과의 연결고리가 넘쳐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대장동 개발은 역대 최고의 공공이익 환수 사업"이라며 "2015년 당시 6300억원대 추정이익 중 1조 5000억 원을 투자하는 민간사업자는 변동이익 1800억 원을 가져가고, 성남시는 확정이익 4400억 원(70% 이상)을 우선으로 가져오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2015년 당시 최악이던 부동산 경기가 2017년 8월 호전 기미를 보여 추가로 1100억 원을 환수했다. 대장동 개발은 역대 최고로 공공 이익을 환수한 설계였다"며 "이것이 무슨 배임인가. 만약 국민의힘 요구대로 민간에서 개발했다면 성남시 몫 5503억 원도 국민의힘과 토건 세력에 갔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산저축은행·SK행복재단 검찰 수사 필요"

부산저축은행, SK행복재단 등 국민의힘 인사가 연루된 의혹을 상세히 설명하기도 했다. 김병욱 단장은 "토건 비리 세력이 돈을 조달한 것은 부산저축은행을 비롯한 11개의 저축은행이었다. 이들은 여기에서 돈을 확보하고 대규모로 대장동 토지를 매입했다"며 "당시 박연호 부산저축은행 회장의 친인척인 조우형씨가 2009년부터 대장동 대출을 알선했는데, 조씨는 대출의 대가로 10억 3000만 원을 불법 편취한 상태였음에도 (대검) 중앙수사부는 조씨를 참고인으로만 조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요한 건 당시 부산저축은행 주임검사는 윤석열 대검 중수2과장이었고, 조씨가 선임한 변호인은 박영수 전 특별검사"라며 "결국 당시 저축은행 수사에서 화천대유 관련 내용은 빠졌는데, 이에 대해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SK행복재단 최기원 이사장은 2015년 5월7일 킨앤파트너스에 400억 원을 입금했고, 같은 날 이곳은 291억 원을 화천대유에 입금했다. 2017년 2월 10일에 추가로 201억 원을 입금해 총 491억 원이 입금됐다"며 "화천대유는 이 돈을 종잣돈으로 해서 1조 5000억 원 규모의 대장동 개발사업을 진행했다. 그런데 그 시기에 화천대유는 (국민의힘 소속이었던) 곽상도 의원의 아들을 직원으로 영입했고, 퇴사할 때 50억 원의 퇴직금을 지급했다"고 했다. 

김 단장은 "핵심은 결국 돈이 어디에서 들어갔고 어디로 이동했으며 대가가 지불됐느냐에 있다. 앞서 언급한 부산저축은행 건과 SK행복재단 건에 대한 철저한 검찰 수사가 필요하다"며 "앞으로 화천대유TF는 대장동 개발사업에 관한 실체를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고발사주TF 단장으로는 박주민 의원이 임명됐다. 그는 지난 14일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시절의 대검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서서히 밝혀지고 있다"며 "최근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윤 전 총장 장모 사건 대응·변호 문건 작성자를 특정해 조사 중이라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윤 전 총장은 보고받은 바 없고 모르는 일이라고 한다. 그러면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 직원들이 시키지도 않았는데 알아서 '상관의 장모 사건을 어떻게 대응하고 변호할지' 애써 문건을 만들었다는 얘기가 된다.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나"라며 "윤 전 총장, 김웅 의원, 자신들의 친정이라 할 수 있는 검찰의 명예와 신뢰 회복을 위해서라도 똑바로 수사받으라"고 덧붙였다.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