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성일종(서산·태안) 의원의 막말 논란이 확산되는 가운데, 조한기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성 의원에게 공개 사과를 촉구했다.
 성일종(서산·태안) 의원의 막말 논란이 확산되는 가운데, 조한기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성 의원에게 공개 사과를 촉구했다.
ⓒ 조한기 SNS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국민의힘 성일종(서산·태안) 의원의 막말 논란이 확산되는 가운데, 조한기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성 의원에게 공개 사과를 촉구했다.

관련기사 : 가세로 군수, 성일종 의원에 '막말' 공개사과 요구
성일종 의원 막말 논란... 민주당 서태안위 '사과' 요구

조 전 비서관은 현재 더불어민주당 서산태안지역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지난 총선에서 두 차례 성 의원과 맞대결을 벌인 바 있다. 

조 전 비서관은 24일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 "우리당 소속 태안군수에게 막말과 욕설을 한 성 의원에게 몇 말씀 드리지 않을 수 없다"라면서 "(성 의원의) 공개 사과를 촉구"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성 의원은 태안군수를 모욕했을 뿐만 아니라 지역의 유권자들에게도 상처를 줬다"며 "(또한) 언론의 자유를 심대하게 침해했다"라고 지적했다.

조 전 비서관은 전날 방송된 성 의원의 막말 관련 뉴스 영상과 함께 게시한 글에서 "군수는 유권자들의 정당한 선택을 통해 선출된 군 행정의 최고 책임자"라면서 "지역의 국회의원이 쥐락펴락 함부로 할 수 있는 부하가 아니다"라며 성 의원의 행태를 꼬집었다.

뿐만 아니라, 조 전 비서관은 성 의원의 기사 수정 발언과 관련해서도 "언론사 기자에게 위압적인 발언으로 언론 기사를 바꿀 수 있는 시대도 아니다"라며 "그런 (기사 수정) 생각 자체가 위험"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성 의원은 태안군수와 태안군민에게 정중하게 사과하기 바란다"며 다시 한번 사과를 요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