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기가 막혀서 쓰러질 뻔했다." -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좀 더 수행을 쌓아야겠다'" - 권성동 국민의힘 국회의원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대통령선거 후보 지지율 1, 2위를 다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리전으로 뜨거웠다.

이날 법사위 현안질의에서는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을 둘러싸고, 이재명 지사 대선캠프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선캠프 선거대책본부장으로 합류할 것으로 알려진 권성동 의원이 설전을 주고받았다.

권 의원은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사건을 갖고 '국민의힘 게이트'로 규정했다. 난 이재명 후보가 다급하긴 다급했구나, 정말 이 사안의 폭발력이 자신의 정치 생명을 좌우할 정도로 크구나 하는 것을 직감했기에 이런 주장을 했다고 본다"면서 "'국민의힘 게이트'를 주장하는 데 대해서 아무런 논거, 논리, 근거가 없다"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대장동 사건에서 (민간개발업자가) 토지가를 1조2500억 원으로 계산했는데 이재명의 성남개발공사는 (실제) 땅값으로 6000억을 줬다. 결국은 원소유자들, 원주민한테 6500억 원을 뺏은 거나 마찬가지다"면서 "이거 하나만 보더라도 배임이다. 100% 공영개발을 해도 100% 성공하는 사업을 민간업자와 나눠먹은 것은 (이재명 지사가 당시 성남)시장으로서 임무를 위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권 의원에 이어 발언권을 받은 김남국 의원은 처음부터 거친 말을 꺼냈다.

"권성동 의원이 말씀하신 것이 사실과 다른 것들이 너무 많아서 기가 막혀서 쓰러질 뻔했다. 너무 황당한 이야기들이 많았다."

김 의원은 "(국민의힘 전신인) 한나라당이 (사업주체를) 민간으로 해서 다 헤쳐 먹으려고 했던 것을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안된다고 해서 공영개발로 돌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권성동 의원님이 '민간에서 사업했다고 하더라도 기부체납을 받아서 할 수 있었다'고 하는데, 권성동 의원님이 법학을 배우신 지 오래돼서 까먹으신 것 같다"면서 "원칙적으로 기부체납이 어려운 다른 사업과 결합해서 개발했기 때문에, 실제로 어려운 사업에서 공공이익을 환수해서 높이 평가받는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질의과정에서 몇 차례 권성동 의원의 이름을 외치면서 "말씀해보세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 의원의 질의가 끝나자, 권성동 의원이 항의했다. 그는 "수행실장으로서 이재명 후보에 대해서 충성심을 보이는 건 좋은데, 질의과정에서 저한테 야단치듯이 '권성동 의원님', '권성동 의원님' 했다"면서 "국회의원 생활 4선 하는 동안 저런 태도는 처음 본다"라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이어 "'좀 더 배워야겠다', '좀 더 수행을 쌓아야겠다' 그런 생각이 든다"면서 "사과하십시오. 동료 의원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 의원은 "제가 발언하는데 권성동 의원님이 자꾸 쳐다보면서 말을 걸었기 때문이다. 말을 걸지 않고 제 질의를 방해하지 않았으면 그런 일 없었을 것"이라면서 응수했다.

이날 현안질의에서 민주당 의원들은 박범계 법무부장관과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을 상대로 고발사주 의혹을 따져물었고, 반대로 국민의힘은 대장동 의혹을 집중적으로 질의했다.

댓글2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법조팀 기자입니다. 제가 쓰는 한 문장 한 문장이 우리 사회를 행복하게 만드는 데에 필요한 소중한 밑거름이 되기를 바랍니다. 댓글이나 페이스북 등으로 소통하고자 합니다. 언제든지 연락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