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예비후보가 지난 16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 참석해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예비후보가 지난 16일 오후 서울 중구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 참석해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16일 오후 11시께 : "조국 전 가족 수사가 가혹하지 않았다고 국민들이 지금도 생각한다면 제 생각을 바꿀 수밖에 없지요. 그러나 그 사건은 제 수사철학으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정치수사였습니다."

17일 오후 11시께 : "국민이 아니라고 하면 제 생각을 바꾸겠다고 천명했습니다. (중략) 조국 수사에 대한 제 평소 생각도 고집하지 않고 바꾸겠습니다."

-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후보 페이스북


"민주당과 원팀인지..." 들끓는 당심에 굴복

하루 만의 백기였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 시절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가 잘못됐다는 기존 입장을 "바꾸겠다"고 말했다. 경쟁 후보와 당원들 사이에서 쏟아진 비난을 감당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홍 의원을 겨냥한 공세는 지난 16일 대선 후보 8인의 첫 TV 토론에서 시작됐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 : "넥타이도 파란색만 매고 다니고. 조국 가족 수사에 대해 도륙이라고. 민주당 측보다 더 내부공격에 열을 올린다. 국민의힘의 원팀인지 민주당과 원팀인지."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 "조국 가족 수사가 과잉수사, 정치수사라고 하셨는데 이게 '조국 지켜라'는 그 분들이 좋아하는 이야기다."


'생각 번복' 11시간 전만해도 홍 의원은 본선 경쟁력을 위해서라도 입장을 고수하겠다는 방침이었다. 홍 의원은 지난 17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여투쟁 한 번 해 보지도 않고 숨어서 이미지 정치에만 안주했던 분들이 당내 경선에서 당원들 표 얻어 보겠다고 대여 최고 전사였던 저를 공격하는 건 어이없는 일"이라면서 "반문(반문재인)만으로는 정권 교체가 되지 않는다"고 말한 바 있다.

'당원들 표'를 의식하는 타 후보를 비난했던 홍 후보도 결국 들끓는 당심에 꼬리를 내린 모양새다. 오는 8일 최종 경선 후보자 4인이 추려지는 2차 예비경선을 목전에 둔만큼, 당심 역행을 자초할 까닭이 없기 때문이다. 특히 2차 예비경선의 경우 당원투표 20%, 일반여론조사 80%를 반영한 1차 예비경선 때와 달리, 당원투표 비율이 30%(일반 여론조사 70%)로 확대된다.

댓글3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법조팀 기자입니다. 서류보다 현장을 좋아합니다. 제보는 늘 감사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