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 사진은 지난 9일 오후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공개면접 모습.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 사진은 지난 9일 오후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공개면접 모습.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전 감사원장)가 14일 밤 대선캠프 해체를 선언했다.

당의 대선경선 후보를 8명으로 압축하는 1차 예비경선(컷오프) 결과 발표를 하루 앞둔 시점의 발표다. 사실상 대선 출마 선언 이후 지속적인 지지율 하락에 대한 극약처방 성격이 강하다. 또한 지금의 대선캠프 구성으로는 현 상황을 돌파할 수 없다는 인식도 깔려 있다.

그는 본인 페이스북에 "오늘부터 저는 최재형 캠프를 해체한다. 대선 레이스를 포기하는 것이 아니라 대선 레이스에서 성공하기 위하여 새로운 방법으로, 새로운 길을 가려고 한다"면서 '기성정치인의 방법'을 따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구체적으론 "정치권에 들어오고, 전격적으로 입당하고, 출마선언 하면서 정치라는 새로운 환경 속에 들어와 혹독한 신고식을 거쳤다. 주변에 있던 기성정치인들에게 많이 의존하게 됐다"며 "그런 과정에서 저에 대한 국민 여러분의 기대는 점점 식어져 갔고, 오늘날과 같은 상황에 직면하게 됐다"고 풀이했다.

다만, 남에게 그 책임을 직접적으로 전가하진 않았다. 이에 대해 최 후보는 "그 모든 원인은 후보인 저 자신에게 있고, 다른 사람을 탓해서 될 일은 아니다"며 "내가 왜 정치를 해야 하는지에 대한 근본적인 이유를 잊은 채 지금까지 달려왔던 제 모습이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저에게 새로운 정치를 기대했던 많은 분들에 대해서 실망을 안겨드린 저는 새 정치를 열망하는 국민들에 대한 배신자였다"며 "숨기고, 속이고, 자기들끼리 함정을 파고 모략하는 피곤한 저질 정치를 벗어나, 국민을 편안하게 하는 정치. 저는 대한민국 정치의 수준이 국민의 눈높이에 맞게 되길 간절히 소망한다"고 강조했다.

대선캠프 구성원들을 향해선 감사를 표하면서도 "오늘 이 시간 저의 모습은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 때문이지만 이대로 우리 캠프가 계속 간다면 저에게도, 여러분들에게도 희망은 없어 보인다"고 밝혔다.

캠프 해체 후엔 '국민과 지지자 곁으로 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최 후보는 "지금까지 가보지 않은 방법으로 정치의 길을 가려고 한다"며 "홀로 서겠다. 그동안 듣지 못했던 국민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국민 속으로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또 "이 일에 동참해주실 국민 여러분께 캠프의 문을 활짝 열겠다. 뜻을 같이 해주실 캠프 실무진 분들도 환영"이라며 "저 최재형은 국민과 지지자들만 바라보고 초심으로 돌아간다. 조속한 시일 내에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오겠다"라고 말했다.

댓글4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