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0일 낮 대구 서문시장을 찾아 상가연합회 회장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0일 낮 대구 서문시장을 찾아 상가연합회 회장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코로나19) 초기 확산이 대구 아니고 다른 지역이었다면 민란부터 일어났을 것"이라고 발언해 지역정서를 자극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윤 전 총장은 20일 대구 동산의료원을 방문해 의료진과 만난 자리에서 "제가 작년 2월 20일 총장으로 있으면서 광주지검을 방문하고 그 다음 주 대구지검을 방문할 예정이었다"며 "코로나가 갑자기 대거 확산되는 바람에 광주에서도 행사를 간단히 하고 서울로 올라온 기억이 새롭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하기 위한 의료진과 시민들의 노력을 지원해주기는커녕 우한 봉쇄처럼 대구를 봉쇄해야 한다는 철없는 미친 소리까지 마구 나왔다"며 "대구시민들의 자존심이 상하고 굉장히 상실감이 컸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는 2020년 2월 홍익표 당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당정협의회 후 브리핑에서 대구와 경북 청도 지역에 대해 "통상의 차단조치를 넘어서는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해 확산을 조속히 차단하기로 했다"고 한 발언을 겨냥한 것이다. 당시 논란이 일자 홍 대변인은 "지역 봉쇄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고 해명했으나 결국 사퇴했다.

윤 전 총장은 "초기 확산이 대구가 아니고 다른 지역이었다면 질서 있는 처치나 진료가 안 되고 아마 민란부터 일어났을 것"이라며 "정말 이 지역민들이 자부심 가지고 티 안내고 당연히 해야 할 일 한다는 마음으로 해주신 것 깊은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후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해당 발언이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것 아니냐'는 기자들의 지적에 "그 당시에 그런 얘기가 있었다"며 "그만큼 대구시민들이 인내심이 강하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어렵다는 얘길 잘 안하는 성격이 있기 때문에 코로나가 진정되지 않았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제가 그런 생각을 한다는 게 아니라 그 당시에 그런 얘기가 많았다는 것"이라며 "실제로 지역민들도 그 얘길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역감정이라고 하는 것은 대한민국에서 더 이상 거론하거나 거기에 찾아가서 유불리를 따지고 해선 안 되는 것 아니겠느냐"며 "(대구가) 인내심을 가지고 나름 질서있게 위기를 극복하셨다는 말로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 턱스크에 "박근혜 사면" 고성까지... 윤석열의 '처음 만나는 대구' (*영상 자막 중 뒤엉킹→뒤엉킨으로 정정합니다.) 대선 출마를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0일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을 마치고 차량에 탑승 중이다. 지지자와 반대자들이 윤 전 총장 차량 주변에 밀집해 "윤석열 대통령" "박근혜 사면" 등의 구호를 외치면서 아수라장이 됐다. (*관련기사 : http://omn.kr/1uis0)
ⓒ 조정훈

관련영상보기

 
송영길 "억지로 까기 정치"

한편 윤 전 총장의 발언에 대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그야말로 억까(억지로 까기) 정치의 대표가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삼성전자 화성캠퍼스를 찾은 자리에서 "사람을 봉쇄하는 게 아니라 홍익표 의원의 취지는 방역 용어상 코로나 철저히 막자는 취지로 해석해야 한다"며 "억지로 까는 정치는 구태정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알다시피 광주 의사들이 (대구의) 병상이 부족하니 직접 차로 가서 대구 환자들을 전남대병원으로 모셔서 치료한 아름다운 사례를 이야기하는 정치를 해야지"라며 "억지로 까서 국민을 분열시키고 대구의 지역감정을 (자극)하는 언어를 하는가? 이것은 대통령 예비후보의 격에 맞지 않는 언어"라고 질타했다.
 

댓글9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