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4일 오전 열린 규탄기자회견에서 이선영 충남도의원이 연대발언을 하고 있다.
 4일 오전 열린 규탄기자회견에서 이선영 충남도의원이 연대발언을 하고 있다.
ⓒ 방관식

관련사진보기


4일 오전 10시 서산시 해미면 공군 제20전투비행단 정문 앞에서 성추행피해자 사망사건 규탄 기자회견이 열렸다. 기자회견에는 정의당충남도당, 충남시민단체연대회의, 충남교육연대 등 충남지역 정당과 시민사회단체 등이 참석했다.

기자회견에서는 정의당 이선영 도의원 등이 연대발언에 나서 ▲철저한 수사와 가해자 엄벌 ▲은폐시도 관련자에 대한 엄중 처벌 ▲군대 내 '피해자 보호 프로그램' 시스템 작동 ▲성범죄자에 대한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도' 적용 ▲인권친화적이고 젠더친화적인 병영문화 조성 등을 주장했다. 
 
규탄기자회견 참석자들은 공군의 미온적인 사건 대처가 피해자를 죽음으로 내몰았다고 비판했다.
 규탄기자회견 참석자들은 공군의 미온적인 사건 대처가 피해자를 죽음으로 내몰았다고 비판했다.
ⓒ 방관식

관련사진보기

 
지난 5월 31일 언론보도 등에 따르면 공군 여성 부사관 이 모 중사가 선임 부사관에게 강제추행을 당한 후 제대로 된 후속 조치도 받지 못한 채 상관들로부터 사건을 덮으라는 회유를 받다 끝내 극단적 선택을 했다. 이후 이 중사를 둘러싼 강제추행 사건이 더 드러나면서 사건은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2017년 해군 A대위가 상관에게 성폭력을 당한 후 목을 매 숨진 사건을 거론하며 군부대에 만연한 성관련 사건과 이에 대한 조직적인 은폐를 비판했다. 
 
20전투비행단 정문에 피해자의 명복을 빌며 기자회견 참석자들이 꽂은 국화.
 20전투비행단 정문에 피해자의 명복을 빌며 기자회견 참석자들이 꽂은 국화.
ⓒ 방관식

관련사진보기

 
성추행 사건 발생 후 가해자와 피해자에 대한 분리 조치가 즉각 이뤄지지 않았고, 사건 은폐를 위한 회유 등에 시달리다 불안장애와 불면증 등 극심한 고통을 당하다 결국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은 공군이 피해자를 사지로 내몬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것이다.

아울러 참석자들은 "이와 같은 비극적인 사건이 재발되지 않기 위해서는 병영문화를 인권친화적으로 시급하게 개선해 그 속에 젠더친화적 병영문화를 정착시켜야만 근본적인 예방책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