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경수 경남지사.
 김경수 경남지사.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김경수 경남지사는 "갈등을 잘 해결해나가는 것이 그 사회가 갖는 경쟁력"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24일 경남도청 다목적 회의실에서 열린 "청년, '추월의 시대'를 추월하다"라는 제목의 포럼에서 "사회이슈나 쟁점에 대해 스스로 생각하고 결정하는 힘은 교육에서부터 비롯된다"고 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사회적 현안을 학교에서 다루지 못하는 현실을 함께 풀어나가는 게 여러 가지 사회갈등의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날 포럼은 경상남도와 메디치미디어(대표 김현종)가 공동으로 마련해 열렸다. 경남은 청년인구(19~34세)의 유출이 심한 가운데, 경남도는 다양한 청년정책을 펴고 있다.

경남에서는 2018년에는 1만 1763명이던 것이 2019년에는 1만 4056명을 기록했고, 지난해에는 무려 1만 8919명이 경남을 빠져나간 것으로 파악된다.

경남도는 " 같은 추세가 지역 인구 감소 및 지역 활력 감소 등 악순환으로 이어져 경남의 미래를 위협하고 있다"며 "청년 인구 유출 감소와 지속 가능한 경남을 위한 청년의 다양한 현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이날 포럼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포럼은 강연과 이야기마당으로 진행되었고, 부산울산경남 청년 50명이 줌(zoom)으로 참여하기도 했다.

'청년에게 추월의 시대는?'이라는 제목으로 진행된 강연 세션은 거제 지역의 산업 변화와 시민들의 삶의 변화를 다룬 <중공업 가족의 유토피아>의 작가인 경남대학교 양승훈 교수의 기조강연으로 시작됐다.

양승훈 교수는 '동남권 산업도시의 청년 노동'을 주제로 산업도시의 청년 노동 실태와 청년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이지현 (주)시즐 대표가 '제조업의 스마트화 : 스마트 팩토리로의 전환'을 주제로 제조업의 근본적인 전환에 대처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했다.

마지막 강연자로 나선 한윤형 작가는 근현대사를 통해 한국의 특징을 분석하며 변화된 한국에서 현대인이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 말했다.

이후 진행된 토크쇼는 '청년, 미래를 향해 쏘다'라는 제목 아래 김민희 톱클래스 편집장이 사회를 맡아 진행했다. 패널로는 김경수 도지사와 하헌기 유튜브 채널 '헬마우스' CP, 김민섭정문정 작가, 천현우 청년 노동자 등이 참여했다.

하헌기 CP는 한윤형 작가, 양승훈 교수 등과 함께 80년대생의 시각으로 한국 사회를 들여다 본 내용을 담은 <추월의 시대> 공동 집필진이기도 하다.

청년세대인 이들 패널들은 세대와 젠더, 지역, 공정성, 다양성, 그리고 청년인구 유출 등 다양한 현안에 대해 토론하면서 청년들의 견해를 전달했다
 
24일 경남도청 다목적 회의실에서 열린 “청년, ‘추월의 시대’를 추월하다”라는 제목의 포럼.
 24일 경남도청 다목적 회의실에서 열린 “청년, ‘추월의 시대’를 추월하다”라는 제목의 포럼.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