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신동근"  신동근 민주당 최고위원은 정기국회내 개혁입법 처리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당대표 비서실 부실장이 검찰 수사를 받던 중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과 관련해서는 철저한 진상조사와 함께 검찰개혁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사진은 신동근 최고위원이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는 모습.
▲ "신동근"  신동근 민주당 최고위원은 정기국회내 개혁입법 처리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당대표 비서실 부실장이 검찰 수사를 받던 중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과 관련해서는 철저한 진상조사와 함께 검찰개혁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사진은 신동근 최고위원이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는 모습.
ⓒ 더불어민주당

관련사진보기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4.7 재보궐 선거 참패와 관련해 최고위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지도부 가운데 사퇴 의사를 밝힌 건 신 최고위원이 처음이다.

신 최고위원은 8일 오전 11시 45분께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최고위원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라며 "어떠한 질책도 달게 받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부로 최고위원직을 사퇴한다"라며 "저 스스로를 철저히 돌아보겠다"고 했다.

신 최고위원은 "당의 쇄신과 신뢰 회복을 위해 미력이나마 노력을 다 하겠다"며 입장문을 끝맺었다.

앞서 민주당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당 지도부 총사퇴 등 선거 참패 수습책을 논의하던 중이었다. 당내에선 지도부 총사퇴 등이 거론되지만 아직 당 지도부 차원의 공식 입장은 나오지 않은 상태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