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코로나19 자료사진
 코로나19 자료사진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전국에서 수정교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는 가운데, 대구에서도 확진자가 나와 방역당국이 교회시설을 폐쇄하고 교인들에 대한 전수조사에 들어갔다.

6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17명이 늘어난 9015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확진자 가운데 9명은 수정교회 관련으로 북구 수정교회 교인 4명과 n차 감염으로 인한 접촉자 4명, 구미 수정교회 교인 1명이다.

대구 수정교회 관련 확진자는 전날 목사 등 9명을 포함해 누적 확진자가 17명이고 구미 수정교회 교인 2명과 접촉자 1명 등 3명도 대구에 주소를 두고 있어 이들을 포함한 대구 확진자는 20명으로 늘었다.

방역당국은 지난 3일 대구에 주소를 둔 구미 확진자의 접촉자인 A씨가 구미수정교회 교인이고 동거가족 1명도 추가 확진됐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대구 수정교회 교인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신한 결과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대구 수정교회도 다른 지역과 같이 평일 예배는 진행하지 않고 주일예배 2회와 매월 3일간 전국 순회 집회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수정교회에 대해 집합금지 명령을 내리고 종교시설 방역수칙 위반(정규예배 외 모임금지)에 따라 과태료 부과 처분을 통지했다.

경북 경산스파·노인요양시설 관련 확진 계속

경북에서는 경산 소재 스파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됐고 확진자의 접촉자 1명도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누적 확진자 수는 30명으로 늘었다,

추가 확진자 4명은 확진자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1명, 유증상으로 인한 검사에서 1명, 울산 확진자의 접촉자 1명, 그 외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구에서 이날 기준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 중인 환자는 지역 내외 9개 병원에 166명이고 전날 환치된 환자는 17명이다.

경북에서는 경산 14명, 포항 4명, 경주 4명, 안동 1명, 구미 1명, 칠곡 1명 등 모두 25명이 확진자가 발생해 누적 확진자 수는 3619명으로 늘었다.

경산에서는 노인요양시설 종사자 6명과 이용자 2명이 추가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아 요양시설 관련 누적 확진자 수는 38명으로 늘었다.

또 지난 4일 확진자의 접촉자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5일 확진자의 접촉자 1명, 유증상으로 선별진료소를 찾은 1명, 지난 3월 22일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포항에서는 경기도 소재 교회 참석자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전국 순회 교회 집회 관련 기존 확진자들과 접촉한 2명도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주에서는 다중이용시설 선제검사에서 1명이 확진됐고 각각 다른 확진자의 접촉자 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안동 1명과 구미 1명은 각각 강원도 소재 교회와 경기도 소재 교회 집회에 참석한 이들이고 칠곡에서는 대구 확진자와 접촉한 1명이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북에서는 최근 1주일간 국내발생 113명이 나와 주간 일일평균 16.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날 현재 1744명이 자가격리 중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