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4.7 재·보궐선거 공천장 수여식에서 악수하고 있다.
▲ 손 잡은 이재명·박영선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4.7 재·보궐선거 공천장 수여식에서 악수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0일 정성호(경기 양주)·김병욱(경기 성남분당을)·임종성(경기 광주을)·이규민(경기 안성)·김남국(경기 안산단원을) 등 경기도 지역구 이재명계 의원들을 만나 4.7 보궐선거 지원을 직접 요청했다. 박 후보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기본주택 정책을 두고 "반값 아파트 공약과 비슷하다"라며 "함께 홍보하면 좋겠다"고도 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에 있는 캠프 사무실에서 이들과 회동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모임에 참석한 정성호·김병욱·임종성·이규민·김남국 의원 전원은 이 지사를 돕는 현역 의원 그룹 '7인회'의 구성원이다.

박 후보는 이 자리에서 "서울시가 경기도고, 경기도가 서울시인 것처럼 선거 승리를 위해 협조해달라"라고 요청했다. 그는 "경기도의 기본주택 정책은 제가 공약으로 내세운 토지임대부 방식의 반값 아파트와 비슷하다"라며 "(제 공약인) '소상공인 화끈 대출 정책'도 경기도의 소상공인 보편 대출과 부합하는 측면이 있으니 이런 좋은 콘텐츠들에 대해 함께 홍보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 측에 따르면, 이규민 의원은 "경기도의 청년기본 소득 정책을 통해 청년들은 지자체가 내 삶과 관련이 있다는 것을 체감하고 있다"라며 관련 공약을 추가 제안했다. 김남국 의원 역시 "서울에서도 기본소득 국민운동본부가 창립 총회를 개최했다"라며 "선거 캠프가 정책 기획과 함께 지지 선언을 이끌 수 있도록 추진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한편, 박 후보는 최근 각종 여론조사 상 양자대결에서 안철수(국민의당)·오세훈(국민의힘) 등 야권 후보 모두에게 열세를 보이고 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