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10일 부산에서도 규탄행동이 펼쳐졌다. 엄정 처벌과 대저신도시 전수조사를 촉구하는 진보당 청년, 노동자 당원들이 이날 부산시 LH부산울산지역본부 입구에 분노을 담아 항의 스티커를 붙였다.
▲ "도둑놈 소굴 LH투기공사 처벌하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10일 부산에서도 규탄행동이 펼쳐졌다. 엄정 처벌과 대저신도시 전수조사를 촉구하는 진보당 청년, 노동자 당원들이 이날 부산시 LH부산울산지역본부 입구에 분노을 담아 항의 스티커를 붙였다.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10일 부산에서도 규탄행동이 펼쳐졌다. 대저신도시 전수조사를 촉구하는 진보당 청년, 노동자 당원들이 이날 부산시 LH부산울산지역본부를 찾아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있다.
▲ "도둑놈 소굴 LH투기공사 처벌하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10일 부산에서도 규탄행동이 펼쳐졌다. 대저신도시 전수조사를 촉구하는 진보당 청년, 노동자 당원들이 이날 부산시 LH부산울산지역본부를 찾아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있다.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기사보강: 11일 오전 8시]

"도둑놈 소굴, LH투기공사 처벌하라!"

공기업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비판하는 목소리는 경기도 등 수도권뿐만이 아니었다. 부산시 동구 LH 부산울산본부를 찾아간 부산지역의 청년, 노동자들도 분노를 참지 못했다.

10일 오후 LH 부울본부 입구. '집 걱정 덜어주는 마이홈'이라는 글귀 옆으로 '국민은 월세전전 LH는 투기전전', '엄정처벌 부당이득 몰수' 등의 구호가 등장했다.

진보당 부산시당 소속 당원들은 이날 노정현 부산시장 예비후보와 함께 LH를 규탄하는 항의방문에 나섰다. 노 후보는 "주택정책을 담당하는 자들이 내부정보를 이용해 투기했다면 심각한 범죄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LH를 향해 "부끄러운 줄 알라", "낱낱이 조사해 처벌하라"라고 몇 번이나 소리쳤다.

마이크를 잡은 한 청년은 좌절감을 내비쳤다. 장우선(27) 씨는 LH를 향해 "우리는 집이 없어서 30·40만 원, 비싸면 50만 원이 넘는 월세를 내거나, 몇천만 원의 전세 대출을 빌려 빚을 갚고 산다. 그러나 투기 소식을 듣고 절망을 느끼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는 "LH가 청년희망 임대주택을 홍보하는데, 진정 이 수식어를 계속 쓰고 싶다면 제대로 된 처벌과 방지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논란이 된 경기도 등의 부지 외에 부산 강서구 대저 신도시(연구개발특구)에 대한 조사 요구도 터져 나왔다. 참가자들은 "이곳도 최근 들어 토지거래가 급증했는데 전면 조사해 투기세력을 이번 기회에 반드시 뿌리 뽑아야 한다"고 성토했다.

저마다 든 손피켓은 모두 항의용 스티커로 바뀌었다. 짧은 기자회견을 마친 참가자들은 바로 LH 부울본부 건물 입구로 진입해 항의서한 전달에 들어갔다. 그리고 문 곳곳에 스티커를 붙였다. LH의 각 부서 안내판 아래에도 '땅 투기 이득 몰수하고 처벌하라'는 글이 부착됐다.

충돌은 없었다. LH 측은 항의서한을 전하려는 이들을 막지 않았다. 현장에 나온 LH 부울본부 경영혁신팀 관계자는 "국민적 공분을 충분히 알고 있다. 조사에 적극적으로 임하고 대응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이러한 설명에도 참가자들의 성난 마음은 사그라지지 않았다. LH 관계자의 맞은편에선 "시민들이 지켜보고 있다"는 외침이 계속 쏟아졌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10일 LH 부산울산지역본부에서 항의행동이 펼쳐지고 있다. 엄정처벌과 대저신도시 전수조사를 촉구하는 진보당원들이 항의 스티커를 LH 부울본부 입구에 부착하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10일 LH 부산울산지역본부에서 항의행동이 펼쳐지고 있다. 엄정처벌과 대저신도시 전수조사를 촉구하는 진보당원들이 항의 스티커를 LH 부울본부 입구에 부착하고 있다.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10일 부산에서도 규탄행동이 펼쳐졌다. 대저신도시 전수조사를 촉구하는 진보당 청년, 노동자 당원들이 이날 부산시 LH부산울산지역본부를 찾아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있다.
▲ "도둑놈 소굴 LH투기공사 처벌하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10일 부산에서도 규탄행동이 펼쳐졌다. 대저신도시 전수조사를 촉구하는 진보당 청년, 노동자 당원들이 이날 부산시 LH부산울산지역본부를 찾아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있다.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발표 전 토지거래 급증 대저지구... 정치권 "전수조사하라"

이날 항의행동에서 보듯 LH 투기 논란은 경기도 광명·시흥을 넘어 부산으로까지 번지고 있다. 강서구 부산연구개발특구(첨단복합지구) 조성과 연계한 대저 지구는 국토부가 지난달 24일 발표한 신규 공공택지단지 중 하나다. 국토교통부 자료를 보면 243만㎡(74만 평) 부지에 약 1만8000가구의 주택을 공급하는 이곳에서도 토지거래가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10일자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http://rt.molit.go.kr)를 확인한 결과, 대저 1동의 지난달 토지거래 건수는 지난해 월평균보다 3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발표 이전인 2월 1일부터 23일까지 거래된 토지 물량만 64건에 이른다.

지역 정치권은 "구경만 할 것이 아니라 즉시 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정부와 지자체를 압박했다. 진보당의 항의행동 말고도 정의당과 국민의힘까지 잇따라 성명을 내고 "대저신도시의 전면적인 전수조사"를 주장했다.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국민의힘 부산선대위는 "해당 지역의 개발정보가 사전 누설된 것으로 볼 수 있는 만큼 강서구와 부산시가 구경만 해선 안 된다. 신속한 조사로 LH 직원의 투기 행위자를 색출해 사법 당국에 고발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부산시당역시 지난 주 논평에서 "부산을 포함해 전국으로 조사를 확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지적에 부산시도 대저신도시 조사 등 관련 계획을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 부산시 감사위원회의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에 "대저신도시에 대한 구체적인 조사 대상이나 내용, 기간 등을 마련 중이다. 늦어도 내일 오전 중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