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부산에서 현장최고위원회 회의를 연 가운데 이날 회의에 박재호 부산시당 위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부산에서 현장최고위원회 회의를 연 가운데 이날 회의에 박재호 부산시당 위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부산 남구을)이 29일 "우리 부산에 계신 분들은 조·중·동(조선·중앙·동아일보), TV조선, 채널A를 너무 많이 보셔서, 어떻게 나라 걱정만 하고 계시는지 한심스럽다"라고 말해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9시 30분께 부산 연제구 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이같이 발언했다. 박 의원은 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이기도 하다.

문제의 발언은 박 의원이 "지난 28년 동안 국민의힘은 부산의 모든 정권을 다 잡고 있었다. (국민의힘이) 28년 동안 한 것과, 지난 (최근) 3년 동안 (더불어민주당이) 한 것을 누가 실적이 더 많고 실질적으로 부산을 위해 일을 하고 있는 것인지 (봐달라)"라며 민주당과 국민의힘과의 차이를 부각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박 의원은 "(국민의힘은) 28년 동안 새로운 산업은 없었고, 건설 토착 비리와 유착이 돼 구청장·시장 등 모든 사람들이 문제를 일으킨 것을 시민들이 너무나 잘 알고 있다"라며 "(반면 민주당은) 지난 3년간 가덕도 문제뿐만 아니라 엑스포 문제, 북한 문제 등 여러 가지 문제를 실천해낸 걸 한 번 기억해보십시오"라고 했다.

이어 그는 "부산에 계시는 많은 분들이, 내 가정이 행복해야 대한민국이 행복하고, 부산이 발전해야 대한민국이 발전하는 것이다. 그런데 우리 부산 시민들은 조·중·동, TV조선, 채널A를 너무 많이 보셔서, 나라 걱정만 하고 계셔서 한심스럽다"라고 발언했다.

그는 "대한민국의 발전과 부산의 발전을, 두 개의 양대 축으로 볼 수 있는 시각을 전국적으로 만들어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논란' 조짐에 박재호 사과… 작년 총선 땐 이해찬 "부산 초라" 발언으로 곤욕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될 조짐을 보이자 박 의원은 곧장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사과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 35분께 게재한 사과문에서 해당 발언에 대해 "분명히 저의 본심과 다른, 잘못된 발언이었다"라며 "제 발언으로 불편하셨을 시민 여러분께 사죄 드린다"라고 했다. 박 의원은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다시 없도록 긴장을 늦추지 않겠다"라며 "다시 한번 시민 여러분께 사죄 드린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한편, 지난 2020년 4.15 총선 직전 땐 이해찬 당시 민주당 대표가 "부산이 초라하다"라고 발언해 '지역 비하' 논란을 빚기도 했다.

이해찬 전 대표는 총선 직전이던 2020년 4월 6일 부산을 찾은 자리에서 "제가 부산에 올 때마다 느끼는 건데 왜 이렇게 부산은 교통 체증이 많을까, 도시가 왜 이렇게 초라할까 그런 생각을 많이 했다"라고 말해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