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아파트 재산 상위 30명 국회의원들의 아파트 재산 신고액은 1인당 평균 25억원이지만, 실제 시세는 이보다 10억원 이상 높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26일 21대 국회의원 중 아파트 재산 신고액 기준 상위 30명 의원들의 아파트 신고액과 시세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대상을 정당별로 보면 국민의힘 18명, 더불어민주당 5명, 무소속 7명이다. 20대 국회 이후 재선 의원은 2020년 3월 공개 자료, 그밖에 재선 의원(재등록자)과 초선 의원은 2020년 8월 자료를 활용했다.

조사결과, 이들 30명이 신고한 아파트 신고액은 모두 750억원, 1인당 평균 25억원으로 조사됐다. 그런데 지난해 11월 실제 거래금액을 기준으로 보면 이 아파트의 시세 총액은 1131억원, 1인당 37억7000만원으로 조사됐다. 실제 시세와 신고액의 차이는 381억원, 1인당 12억7000만원이었다.
 
 국회의원 상위 30명 아파트 시세 증가액
 국회의원 상위 30명 아파트 시세 증가액
ⓒ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관련사진보기

 
지난해 11월 시세를 기준으로 보면, 박덕흠 무소속 의원이 107억원으로 가장 많고, 양정숙 의원(62억원), 박병석 의원(60억원), 김홍걸 의원 (59억원), 김회재 의원(53억원) 등의 순이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가진 아파트 시세도 52억원에 달했다.

이들 30명이 보유한 아파트는 지난 2010년 1인당 평균 12억4000만원에서 2020년 22억2000만원으로 10년간 9억8000만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0년간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아파트는 박병석 의원이 보유한 반포동 아파트로 30억8000만원(27억 → 57억8000만원) 상승했다.

박덕흠 의원이 보유한 삼성동 아파트는 25억,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가진 반포동 아파트도 23억9000만원 상승했다. 이상직 무소속 의원이 가진 반포동 아파트와 김홍걸 의원의 반포 아파트도 각각 21억원 올랐다. 이들 30명이 보유한 아파트 51채 중 38채가 서울에 소재하고 있었다.

경실련은 "집값 상승 문제가 심각한 데도 국회가 적극 나서지 않는 이유가 아파트 가격상승에 따른 막대한 불로소득을 챙기기 위해서인 건 아닌지 의심된다"며 "국회는 지금이라도 본인들 소유 부동산부터 시세대로 공개하고, 집값 거품 제거를 위한 특단의 법안을 마련하고 해법을 제시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경실련은 또 "과거 5년 분양가상한제 위반에 대한 조사, 후분양제 법과 분양가상한제 분양원가 상세공개법, 임대사업자 특혜 박탈 입법, 토지임대부 건물분양 특별법 즉시 부활 등을 여야가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소속입니다. 주로 땅을 보러 다니고, 세종에도 종종 내려갑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