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반도숲 구상나무 전시장
 한반도숲 구상나무 전시장
ⓒ 환경부

관련사진보기


'기후변화와 구상나무 특별전'이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 야외전시구역 한반도숲과 에코리움에서 10월 23일부터 12월 31일까지 열린다.

이번 전시는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이 기후변화로 인해 멸종위기에 처한 구상나무의 가치와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마련했다.

구상나무는 소나무과 식물로 우리나라 고유종이다. 주로 아고산대 지역에서 자생하며 한라산, 지리산, 덕유산 등이 대표적인 자생지다.

환경부는 "구상나무는 기후변화로 인해 개체수가 급격히 감소되고 있어 아고산 생태계 보전에 매우 중요한 종이며,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도 멸종위기(EN)로 분류된다"면서 "이번 특별전은 1920년 영국의 식물학자 어네스트 윌슨에 의해 한국에만 분포하는 구상나무가 신종으로 명명된 지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밝혔다.

구상나무는 해발고도 1,000m 이상 고지대에 주로 발견된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항공 및 전방위(360도) 등 다각적인 영상기법으로 제작한 각종 영상도 선보인다.

환경부는 "이번 전시와 연계한 '에코리움 배움터 체험교육'을 통해 구상나무 감소 원인 알아보기, 기후변화를 줄이기 위한 방법 생각하기 등 기후변화에 대한 개념을 배울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또 구상나무 뿐만 아니라 기후변화로 자생지가 위협받고 있는 주목, 분비나무 등 아고산대 지역을 대표하는 수종 5종을 비롯해 구상나무 고사목을 전시한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전시로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느끼고 명명 100주년을 맞이한 구상나무가 우리 곁에서 함께 살아갈 수 있도록 국민들의 지속적인 관심을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