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가계대출 각 시도별 연체율 추이(%)(지역구분은 여신 취급 지점(출장소 포함) 소재지 기준, 원화대출금 및 신탁대출금 기준, 1개월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 자료:금융기관 업무보고서).
 가계대출 각 시도별 연체율 추이(%)(지역구분은 여신 취급 지점(출장소 포함) 소재지 기준, 원화대출금 및 신탁대출금 기준, 1개월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 자료:금융기관 업무보고서).
ⓒ 김두관 의원실

관련사진보기

 
가계대출 연체율이 전국 광역시․도 가운데 부산, 울산, 경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김두관 위원(양산을)이 한국은행 부산울산경남본부 국정감사와 관련해 낸 자료를 통해, "부산, 울산, 경남 등 영남권의 전반적인 경제지표가 심각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한국은행 지역본부가 지역 내 금융지원을 강화하는 등 가계부채 위기관리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두관 의원실이 한국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부산과 경남의 가계대출 연체율은 0.34%로, 다른 시도의 연체율보다 부산, 울산, 경남지역의 가계대출 연체율이 월등히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더욱 심각한 점은 가계대출의 연체율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는 점이다.

김 의원은 "이는 전반적인 가계소득 감소가 지속되어 지역 경제주체들의 형편이 계속 나빠지고 있다는 대표적인 신호이다"고 했다.

특히 코로나19라는 전례없는 재난사태가 있었기 때문에 부울경 지역의 가계부채 문제는 제도권 내의 구제방안이 마련되지 않는 한 근본적으로 해결이 어려운 문제이기도 하다는 것이다.

김두관 의원은 "최근 시대적 상황 변화에 따라 한국은행의 역할도 적극적으로 전환되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졌다"라고 했다.

그는 "각 지역의 한국은행이 지역의 가계부채 위험 관리는 물론 신성장․일자리지원, 중소기업대출안정화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하는 등 사회적 안전망 강화를 위한 금융지원 정책 마련에 힘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