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강 경기도평화부지사
 이재강 경기도평화부지사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안보장사치들이 판치는 정치가 아니라, 국민의 생명이 희생당하고 평화가 온전치 못한 이 지긋지긋한 분단 현실을 아파하는 정치가 간절해지는 순간이다."

어업지도 공무원 피살사건으로 인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야권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재강 평화부지사가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 관계자들에게 '세월호 7시간'과 비교하는 것은 그야말로 망발"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 부지사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이 일을 '세월호 7시간'과 비교하고, 대통령의 참모들이 최순실이라며 가당치도 않은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며 "경솔한 발언을 넘어서서 세월호 참사의 본질에 무지한 망언이자, 촛불의 국민 명령을 정쟁의 도구로 전락시키는 국민 기만행위"라고 성토했다. 

이어 "세월호 참사에 국민이 분노한 것은 비정상적인 국정 운영 탓에 잃지 않아도 될 수백 명의 생명을 잃은 인재였기 때문"이라며 "참사 이후 유가족과 국민의 목소리를 정치적 반대자로 여겨서 탄압한 무책임하고 비겁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태도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이번 서해상 실종 공무원 피살사건의 경우는 상황 발생 시점부터 지휘계통을 통해 국가시스템이 정상적으로 가동됐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사건을 인지하고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라는 지시가 있었다. 긴급 관계장관회의가 소집돼 관련 부처 담당자들이 백방으로 뛰어다녔다"고 말했다. 

이 부지사는 "북측 해역에서 벌어진 상황은 섣부른 대응시 군사적 충돌로 이어질 수 있어 적극적인 대처가 어렵다"며 "그럼에도 모든 정보자산을 동원해 상황을 파악하고 대응한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 관계자들에게 '세월호 7시간'과 비교하는 것은 그야말로 망발"이라고 비판했다. 

"비정상적 권력의 공백? 정치적 계산기 두드릴 때나 할 수 있는 말"
 
 이재강 평화부지사 SNS갈무리
 이재강 평화부지사 SNS갈무리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또한 "부정확한 첩보를 정식 정보화하는 과정에 소요된 시간을 비정상적 권력의 공백이라고 주장하는 건, 국가 안보보다 정치적 계산기만 두드릴 때나 할 수 있는 말"이라며 "비정상은 분단 체제 그 자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휴전선을 넘어온 탈북자를 북한군이 구조하겠다고 분계선을 넘어오거나 총격을 가하면 그 순간 바로 전쟁이 일어나는 것이 비정상의 분단 체제"라며 "총격을 가해야 한다거나, 배를 폭파했어야 한다는 주장은 화약고를 이고 사는 정전 체제의 불안정성을 외면한 정치 공세에 불과하다"고 날을 세웠다. 

한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8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이번 사건에 대처하는 문재인 정부를 보면서, 어린 학생들이 살려달라고 아우성치던 그 7시간 동안 대통령으로서의 책무를 다하지 않았던 전임 대통령과 우리 국민이 총탄을 맞고 불태워지는 6시간 동안 대통령으로서의 책무를 다하지 않은 문 대통령이 무엇이 다른지 국민들은 묻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문 대통령과 박 전 대통령은) 하나도 다르지 않다. 전임 대통령의 탄핵을 주장하고 주도했던 사람으로서 저는 떳떳하게 말할 수 있다"면서 "대통령을 대통령답지 못하게 만들고,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 책무를 다하지 못하도록 만든, (북한의) 통지문 한 장에 감읍하여 북한을 싸고도는 당신들 모두가 최순실"이라고 주장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