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경남본부는 9월 21일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형매장의 의무휴업일 변경 철회를 촉구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경남본부는 9월 21일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형매장의 의무휴업일 변경 철회를 촉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마트 등 대형매장들이 오는 10월 11일(일)인 '의무휴업일'을 추석 당일(10월 1일)로 변경하도록 지자체가 허용해주자, 노동계에서 '노동자 건강권'과 '전통시장‧중소상공인 무시'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유통산업발전법과 지자체별 조례에 따라 대형매장은 매달 둘째‧넷째(일부 셋째) 일요일마다 '의무휴업일'을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대형매장에서 일하는 노동자의 건강권을 보호하고, 전통시장‧중소상권을 보호하기 위한 취지다.

10월 의무휴업일은 10월 11일과 25일(또는 18일)이다. 그런데 창원, 김해, 양산에 있는 홈플러스, 롯데마트, 이마트, GS수퍼마켓, 농협하나로마트, 롯데슈퍼 등의 매장은 10월 첫째 일요일(11일) 의무휴업일을 1일(추석)으로 바꿨다. 대형매장들이 창원시와 김해시, 양산시에 의무휴업일 변경 신청했고, 해당 지자체는 이를 허용해 공고한 것이다.

사천, 거제시는 '전통시장 상인과 중소상인들과의 상생'을 위해 대형마트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았다. 진주시도 의무휴업일을 변경하지 않았으며, 전남 여수시는 변경공고했다가 철회했다.

창원시는 "유통기업상생발전 및 전통상업보존구역 지정 등에 관한 조례 중 '설 및 추석의 경우 명절 당일을 의무휴업일로 하고 명절 직전 또는 직후의 의무휴업일은 그 지정을 해제할 수 있다'는 내용에 따라, 의무휴업일을 한시적으로 변경 지정한다"고 설명했다.
  
노동계 "노동자 의견 묻지 않고 졸속 변경"... 철회 요구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경남본부는 9월 21일 김해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형매장의 의무휴업일 변경 철회를 촉구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경남본부는 9월 21일 김해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형매장의 의무휴업일 변경 철회를 촉구했다.
ⓒ 마트노조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경남본부(본부장 박지미, 이하 마트노조)는 창원시를 비롯한 지자체가 일방적으로 의무휴업일을 변경했다며 '공고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마트노조는 21일 창원시청, 김해시청, 양산시청 앞에서 각각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박지미 본부장은 "의무휴업일과 명정 당일을 바꾼 것은 매출에 대한 욕심"이라며 "매출이 많이 일어나는 일요일에 평소와 똑같이 정상적으로 일하고, 매출이 많지 않은 명절 당일에 쉬는 것은 의무휴업일의 취지와 반대돼 건강권과 휴식권을 침해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성묘 가는 것도 예약 받고 부모님들은 자식들에게 추석 때 오지 말라고 전화도 하시는 지금 상황에서 대형마트도 추석명절에는 휴점을 해야 하는 게 당연"하다며 "의무휴업일을 바꾸는 것은 유통재벌의 입장을 지자체가 대변하는 것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안석태 민주노총 경남본부 수석부본부장과 박봉렬 진보당 경남도당 위원장도 "의무휴업일 변경 철회"를 요구했다.

마트노조는 "당사자인 노동자의 의견은 묻지 않고 의무휴업 일방적으로 변경고지 한 지자체의 졸속적인 행정처리를 규탄한다"며 "의무휴업일을 변경고시한 해당지자체들이 입장을 철회할 때까지 조합원들과 함께 할 수 있는 항의행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경남본부는 9월 21일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형매장의 의무휴업일 변경 철회를 촉구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경남본부는 9월 21일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형매장의 의무휴업일 변경 철회를 촉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