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소‧양‧돼지 등 우제류에 발생하는 전염병인 '구제역'에 대해, 경남 남해군이 예방접종을 벌이고 항체검사를 강화한다.

21일부터 구제역 일제접종 실시

남해군은 오는 2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소‧염소 사육농가를 대상으로 하반기 구제역 일제접종을 한다.

남해지역의 우제류 사육현황을 보면, 소 694농가 1만 2738두, 염소(양) 363농가에 4860두, 돼지 3농가에 6856두, 사슴 5농가에 71두다. 돼지는 농가 자체로 상시접종으로 하고 있으며, 사슴 역시 7~8월에 제각‧출산 시기에 맞춰 농가 자체적으로 접종하고 있다.

접종 백신은 현재 국내에서 사용 중인 2가(O+A형) 상시백신으로, 소 50두, 염소 300두 미만 사육농가는 공‧개업수의사를 동원해 접종을 지원한다.

전업농가는 백신구입비의 50%가 지원되는데, 남해축협에서 구입해 자체 접종하면 된다.

2주 이내 출하 예정인 가축과 예방접종 후 4주가 경과되지 않은 개체는 이번 접종대상에서 제외되며, 추가접종이 될 수 있도록 군에서 별도 관리할 방침이다.

10월말까지 백신접종이 완료되면 4주 후 항체양성률 모니터링 검사를 해 기준치(소 80%, 염소 60%) 미만농가는 확인검사, 과태료부과, 재접종 등 특별 관리를 할 방침이다.

구제역 항체검사 강화 안내

남해군은 구제역 일제접종과 관련해 강화된 구제역 항체검사 계획을 안내하며 축산농가에 예방접종 누락개체가 없도록 해 줄 것을 당부했다.

구제역 항체는 크게 백신항체(SP)와 감염항체(NSP) 2가지로 분류되는데, SP 항체는 백신접종을 통해 형성되는 항체로 접종여부 확인을 위해 검사한다.

NSP 항체는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자연 상태에서 몸속에 들어 온 바이러스에 저항하는 과정에서 생성되는 2차 항체로 구제역 감염축 색출을 위해 검사한다.

소의 경우, 한육우 전업농가(50두 이상 사육)와 젖소 사육농가는 전농가 연 1회 검사하고, 한육우 50두 미만 농가와 염소농가는 무작위 표본을 추출해 검사한다. 검사두수는 농가별 5두다.

돼지의 경우, 전 농가에 대해 연 4회 검사하는데, 비육돈과 번식돈 농장에 대하여 연 2회 농장별 16두씩 채혈한다. 도축장에서 도축하는 비육돈을 대상으로 연 2회 농가당 16두 시료를 채취한다.

구제역 감염항체(NSP) 양성축은 항원검사를 실시해 양성으로 판정된 경우 매몰처분 한다.

남해군 관계자는"구제역 예방을 위해서는 주기적인 소독과 철저한 백신접종이 최선의 대책"이라고 했다. 문의(남해군 가축방역팀 055-860- 3973).
 
 경남 남해군청 전경.
 경남 남해군청 전경.
ⓒ 남해군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