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폭염경보가 발효 중인 대구, 중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 분홍, 초록, 파랑, 보라 등 형형색색의 조형물이 눈길을 끈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작품명은 '멜트 코비드(Melt COVID)', 흐물흐물 바이러스가 녹아내리는 모습을 익살스럽게 표현했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대구의 뜨거운 기온과 시민들의 열정으로 코로나 바이러스를 녹여버리고 여유와 배려심으로 위기를 극복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대구청년센터 '1339 청년히어로' 창작커뮤니티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청년 예술가들이 협업해 제작했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이전에도 대구는 폭염을 주제로 조형물들을 설치해 화제가 된 바 있다. 녹아내린 라바콘부터 끓어오르는 계란프라이, 눌어붙은 슬리퍼까지 다양했다. 이번엔 코로나 바이러스가 소재가 된 셈이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한편 14일 0시 기준, 대구는 42일째 지역사회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고 있다. 반면 수도권을 중심으로 감염 확산세를 띄고 있어 우려가 깊다. 전국 일일 확진자는 103명으로 20일 만에 세 자릿수로 늘었고 지역감염은 85명으로 3월말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녹는 바이러스 조형물처럼 시민과 방역당국의 현명한 대처로 코로나19가 종식되기를 바라본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관련기사 : 대프리카 길바닥에 눌어붙은 슬리퍼, 이거 실화냐? http://omn.kr/ru0i / '불타는 대구', 길바닥에 웬 계란프라이? http://omn.kr/nlg9)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왼쪽 손바닥을 펴보세요. 사람의 손금엔 '시'라고 쓰여 있어요.

이 기자의 최신기사[만평] 자체적 핵무장?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