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5일 대전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사망했다. 이로써 대전지역 코로나19 사망자는 2명으로 늘었다.
 5일 대전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사망했다. 이로써 대전지역 코로나19 사망자는 2명으로 늘었다.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대전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치료 중 사망했다. 대전지역 코로나 확진자 중 사망자는 이번이 두 번째다.

대전시에 따르면, 5일 충남대병원에 입원하여 치료를 받던 125번 확진자가 사망했다. 서구 월평동에 거주하는 70대인 이 확진자는 둔산전자타운 다단계 사무실에 방문한 이력이 있는 88번 확진자와 접촉한 바 있다

이 확진자는 지난 6월 19일부터 기침과 식욕부진 등의 증상이 발현하여 7월 2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입원 당시 CT상 폐렴소견이 있었으며, 음압격리 병실에서 치료 중 3일 만에 사망했다.

이 확진자의 가족 중 아들과 며느리는 자가 격리 중 검사결과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허태정 대전시장은 "우리지역에 코로나19 환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기간에 두 번째 사망자가 나왔다. 매우 안타깝다"며 "고인과 유가족에게 애도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한편, 대전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5일 현재 137명이 발생했으며, 2차 유행이 시작 된 지난 달 15일 이후에는 9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