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등교수업 첫날인 20일 선생님과 아이들이 거리두기를 유치한채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등교수업 첫날인 20일 선생님과 아이들이 거리두기를 유치한채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 삼척남초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여파로 각급 학교의 개학이 다섯차례나 연기되는 우여곡절 끝에 5월 20일 올 들어 첫 등교수업이 진행됐다.

20일 등교수업일을 맞은 삼척남초등학교는 전교생 37명과 교직원 13명 전원이 등교해 수업에 참석했다.

코로나19 사태로 가정이나 긴급돌봄교실에서 따로 생활하다 맞이하는 만남이라 다소 어색했지만 교실은 곧 활기를 되찾았다.

코로나19 종식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등교수업을 결정하기가 쉽지 않았지만 학사일정 상 반드시 수업을 해야만 했기에 삼척남초는 새로운 기준과 학습방법, 생활교육을 준비하기로 했다.

삼척남초 홍성윤 교장은 "등교수업에 따른 학부모님들의 걱정과 우려가 있지만, 아이들의 일상과 학습, 급식 등 코로나19로 부터 안전한 학교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밝혔다.

○ 생활 속 거리두기 요령
▲아프면 3~4일 집에 머물기
▲두 팔 간격 건강 거리 두기
▲30초 이상 손 씻기, 기침은 옷소매
▲매일 2번 이상 환기와 주기적 소독
▲거리는 멀어져도 마음은 가까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현)삼척방송 기자/PD, 현)한국방송DJ협회 사업국장, 전)서울시청,인천시청,평택시청 인터넷방송 총괄PD, 전)C&M 서울미디어원 PD, 전)서울MBC PD(free), 전)yahoo korea PD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