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충청남도교육청 조례 근로 용어 일괄정비 조례안’이 13일 통과됐다.
 ‘충청남도교육청 조례 근로 용어 일괄정비 조례안’이 13일 통과됐다.
ⓒ 충남도의회

관련사진보기

충남도의회 김은나 의원(천안8·더불어민주당)이 대표발의한 '충청남도교육청 조례 근로 용어 일괄정비 조례안'이 13일 열린 제320회 임시회 교육위원회 1차 회의에서 원안대로 통과됐다.

이로써 충남도교육청 조례에서도 '근로' 용어가 '노동'으로 대체될 전망이다.

시대적 인식 변화에 맞게 용어를 정비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조례안이 오는 25일 2차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되면 '근로' 용어가 들어간 도교육청 소관 3개 조례의 제명과 조명, 조문이 '노동'으로 바뀌게 된다.

김 의원은 "근로라는 용어가 노동자와 사용자의 종속적 관계 개념을 내포하고 있어 용어 정비가 필요하다"며 "조례가 제정될 경우 도민의 권익 증진은 물론 노동존중 문화 확산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충남도는 '충청남도 조례용어 일괄정비를 위한 조례' 제정에 따라 기존 조례에서 사용 중인 '근로' 용어를 '노동'으로 일괄 변경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