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 김해시가 코로나19 사태로 생계 부담이 커진 특수고용직(특고) 종사자, 프리랜서, 영세 사업장 무급휴직 근로자 등을 위한 지원에 나선다.

김해시는 학습지 교사를 포함한 특고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사업'을 공고와 홍보를 거쳐 오는 29일부터 집행한다고 밝혔다.

전체 예산은 12억 7000만원(전액 국비)이며 지원 대상 규모는 839여명이다. 대상자는 8일부터 20일까지 시청 행복민원청사동 1층 일자리지원센터로 직접 신청하거나 메일, 우편으로도 신청할 수 있다.

특별지원사업으로 코로나19 '심각' 단계 격상(2월 23일) 이후 5일 이상 일을 하지 못한 특고, 프리랜서는 1일 2만 5000원, 최대 40일(1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학습지 교사, 대리기사, 방과후 강사, 보험설계사, 건설기계‧스포츠 강사와 트레이너, 대출‧신용카드 모집인, 연극‧영화 종사원, 여가와 관광서비스 종사원, 골프장 캐디, 택배기사, 퀵서비스 기사 등이 해당된다.

또 '심각' 단계 이후 무급휴직을 실시한 50인 미만 사업장의 고용보험에 가입된 근로자는 월 최대 50만원씩 2개월 동안 고용안정지원금을 지원받을 수 있으며 사업주가 일괄 신청한다.

이외에도 코로나19 국내 첫 확진자 발생(1월 20일) 이후 실직기간이 1개월 이상인 일용직, 특고, 프리랜서 등에 대한 단기 일자리사업도 추진한다.

긴급재난지원금 지원사업 업무보조, 공원시설 순환 안전점검과 꽃 재배 시설물 관리사업 등 88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며 1인당 월 180만원 수준으로 최대 3개월간 일할 수 있다.

김해시 관계자는 "접수 시 대기표 배부, 대기인원 제한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해 안전하고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코로나19로 생계 부담이 커진 시민들의 긴급 생활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경남 김해시청 전경.
 경남 김해시청 전경.
ⓒ 김해시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