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에이브럼스 사령관 개인 트위터에 '김칫국 마시다' 리트윗 방위비분담금협정(SMA) 체결이 '막판 진통'을 겪는 가운데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2일 오후 트위터에 "김칫국 마시다"를 리트윗해 관심이 쏠린다. 아직 협상 최종 타결이 되지 않은 상황에서 한국 정부 내에서 잠정 타결 가능성까지 거론되는 것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2020.4.2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방위비분담금협정(SMA) 체결이 "막판 진통"을 겪는 가운데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2일 오후 트위터에 "김칫국 마시다"를 리트윗해 관심이 쏠린다. 아직 협상 최종 타결이 되지 않은 상황에서 한국 정부 내에서 잠정 타결 가능성까지 거론되는 것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2020.4.2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주한미군이 로버트 에이브럼스 사령관의 이른바 '김칫국' 트윗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3일 "그의 트윗은 순수한 것"이라며 "특히 그가 한국 문화를 존중하고 김치를 즐겨먹기 때문에 다른 의미로 받아들여지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우연한 해프닝일 뿐, 트윗에는 어떠한 악의도 없었다는 해명이다.

또 주한미군은 "에이브럼스 장군은 대한민국 정부나 합참, 그리고 연합사와의 회의나 대화 시에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한국어 구문과 은유들을 매주 배우고 있다"며 "이는 그의 통역관이 번역시에 놓칠 수 있는 미국의 구문을 사용하는 대신에 한국문화 범위 안에서 사용할 수 있는 유사한 표현을 더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해준다"고 설명했다.

주한미군 관계자는 "에이브럼스 사령관이 2일 김칫국 표현을 배웠는데, 너무 재밌어서 올린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앞서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전날(2일)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타결 가능성을 언급한 청와대와 우리 정부를 겨냥, '김칫국 마시다'라는 비꼬는 듯한 표현을 해 논란을 불렀다.

일각에서는 에이브럼스 사령관이 올린 글이 최종단계에서 난항을 겪는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정(SMA)'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