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많은 국내와 국외의 벚꽃 명소들이 폐쇄되었으나 벚꽃을 마주치는 일은 어렵지 않다. 전국 각지의 도로와 길에서 마주치는 벚꽃 나무들이 적으면 적은 대로, 그 나름대로 아름답기 때문이다.

밤 11시 무렵, 밤 하늘을 수놓은 벚꽃을 카메라에 담았다.

마음이 부산하고 정신이 없을 때 봄밤의 산책만큼 기분 좋은 일이 또 있을까. 따뜻한 기온이 봄밤의 공기에 감돌았다.

우주에 쏟아진 팝콘 같기도 하고 먼지털이 같기도하고 잘 닦이지 않은 크리스탈 조각처럼 보이기도 했다. 
 
 밤하늘을 벚꽃잎이 수놓고 있다
 밤하늘을 벚꽃잎이 수놓고 있다
ⓒ 황해리

관련사진보기

   
 사람들이 잘 때도 빛난다
 사람들이 잘 때도 빛난다
ⓒ 황해리

관련사진보기

 
 4월 밤 하늘 아래 벚꽃 나무 한 그루
 4월 밤 하늘 아래 벚꽃 나무 한 그루
ⓒ 황해리

관련사진보기

 
 벚꽃 나무
 벚꽃 나무
ⓒ 황해리

관련사진보기

   
 경북 경산시의 벚꽃 핀 자전거 도로
 경북 경산시의 벚꽃 핀 자전거 도로
ⓒ 황해리

관련사진보기

   
 벚꽃이 흩어진 밤 하늘
 벚꽃이 흩어진 밤 하늘
ⓒ 황해리

관련사진보기

 
 달과 가로등이 벚꽃나무를 비추고 있다
 달과 가로등이 벚꽃나무를 비추고 있다
ⓒ 황해리

관련사진보기

 
 벚꽃이 아파트 단지 주변을 감싸고 있다
 벚꽃이 아파트 단지 주변을 감싸고 있다
ⓒ 황해리

관련사진보기

 
 하늘로 올려다 본 벚꽃 나무 두 그루
 하늘로 올려다 본 벚꽃 나무 두 그루
ⓒ 황해리

관련사진보기

 
 밤은 창고이고 벚꽃나무는 우수수 떨어지는 먼지털이같다
 밤은 창고이고 벚꽃나무는 우수수 떨어지는 먼지털이같다
ⓒ 황해리

관련사진보기

   
 늦은 밤이면 벚꽃나무가 속삭이는 소리를 더 잘 들을 수 있다
 늦은 밤이면 벚꽃나무가 속삭이는 소리를 더 잘 들을 수 있다
ⓒ 황해리

관련사진보기

   
 벚꽃 가루가 도로에 흩날려져있다
 벚꽃 가루가 도로에 흩날려져있다
ⓒ 황해리

관련사진보기

     
 가로등의 세례를 받은 벚꽃 나무 한 그루
 가로등의 세례를 받은 벚꽃 나무 한 그루
ⓒ 황해리

관련사진보기

 
가로등 빛에 따라 벚꽃잎은 시시각각 달라보였다. 야밤 외출이 어려우신 분들에게 봄밤 벚꽃을 전달드린다.

내년 이 즈음에는 사회적 거리를 둘 필요 없이 야밤에 삼삼오오 벚꽃 구경을 갈 수 있기를 바라본다. 작년까지 생각지도 못했던 사소한 일상들이 이제는 소망처럼 들린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가까이서 보다 놓쳐버린 것들, 그들의 재해석을 쓰고 싶습니다. 밀레니얼 세대의 시선으로 바라본 세상.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