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성남시는 코로나19 조기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성남형 연대안전기금' 1146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 사진은 은수미 성남시장의 브리핑 모습.
 성남시는 코로나19 조기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성남형 연대안전기금" 1146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 사진은 은수미 성남시장의 브리핑 모습.
ⓒ 성남시

관련사진보기

 
경기도 시·군중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온 성남시가 집회금지 조치를 성남 전 지역으로 확대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동시에 침체된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특별 종합 대책도 마련했다.
 
성남에서는 지난 2월 25일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분당제생병원, 은혜의 강 교회 등에서 집단감염이 이어져, 지금까지 113명(1일 오전 기준)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성남보다 인구가 많은 고양(17명), 수원(44명)에 비해서 월등히 높은 숫자다. 경기 시군 중 두 번째로 확진자가 많은 부천 70명보다도 43명이나 많다.
 
성남시는 이러한 확산세를 막기 위해 지난달 31일 집회 금지 구역을 성남시 전 지역으로 확대했다. 이를 어길 시 300만 원의 벌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위기 경보 '심각' 단계가 해제될 때까지 유지된다.
 
성남시는 지난달 12일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이 일자리를 놓고 '맞불 집회'를 벌인 금광1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지구와 주요 전철역 등 15곳을 집회 금지 지역으로 선포한 바 있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0만원에, 연대 기금 10만원 추가 지급
 
코로나19 집단 발생한 교회 주변 방역작업 16일 오전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해 일시 폐쇄된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은혜의 강 교회 주변에서 구청 관계자들이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 코로나19 집단 발생한 교회 주변 방역작업 16일 오전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해 일시 폐쇄된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은혜의 강 교회 주변에서 구청 관계자들이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이와 함께 성남시는 코로나19로 인해 피폐해진 민생을 돌보기 위해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게는 경영안정 지원금을, 법인택시 운수종사자에게는 처우개선비를 주기로 했다. 

오랜 기간 휴원을 한 어린이집에는 운영비를 지원하기로 했고,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법인 사업자에게는 지방소득세 납부를 연장해 주기로 했다.

경기도가 주는 재난기본소득 10만 원에 재난연대안전자금 10만원을 추가로 지급 하는 것도 성남시가 추진하는 민생안정 정책이다.
 
이에 따라 94만 모든 성남시민은 소득과 나이에 상관없이 경기도가 주는 재난기본소득 10만원에 성남시가 주는 10만 원을 더해 1인당 20만 원의 재난기본소득을 받게 된다. 4인 가족은 총 80만원을 받는다. 성남시는 4월부터 온라인과 현장 접수를 통해 재난기본 소득을 나눌 계획이다.
 
이를 위해 성남시는 1800억 원 규모의 '민생경제 추가경정 예산'을 편성했고, 이 예산은 지난달 31일 성남 시의회를 통과했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이와 같은 민생안정 방안을 지난달 31일 페이스북을 통해 전하며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는 우리가 반드시 승리를 거머쥘 거라 생각한다. 우리는 코로나19를 이길 수 있다. 함께하자"라고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