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감염병 전담 병원인 순천의료원
 감염병 전담 병원인 순천의료원
ⓒ 순천시

관련사진보기


순천에 거주하는 20대 여성이 코로나19 1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지만 2차와 3차 정밀검사 결과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27일 순천시에 따르면 순천 해룡면에 사는 A(23·여)씨는 최근 3개월 동안 캐나다에서 어학연수를 했으며, 지난 22일 오후 6시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A씨는 23일 오후 3시 공항버스를 이용해 순천 신대지구의 집으로 돌아와 머물렀으며 순천시의 '코로나19' 검사 통보에 따라 25일 오후 순천시보건소 선별검사소에서 검사 후 26일 오후 3시 1차 양성판정을 받았다.

순천시는 1차 양성이 나온 A씨를 순천의료원에 격리하고 검체를 채취해 전남보건환경연구원에 2차 정밀 검사를 의뢰했으나, 27일 오전 4시께 2차 결과가 정확하지 않아 다시 3차 검사를 실시했다.

A씨는 27일 오전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A씨를 승용차에 태워 순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 함께 갔던 A씨의 아버지 역시 음성 판정이 나왔다.

덧붙이는 글 | 굿모닝투데이(www.gmitoday.com)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