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상하이발 기증 마스크가 부산에 도착했다.
 상하이발 기증 마스크가 부산에 도착했다.
ⓒ 부산시

관련사진보기


오거돈 부산시장이 자매도시인 중국 상하이직할시에 감사 서한을 보낸다. 부산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자 상하이시는 일반용 92박스(4만6000개), 의료용 9박스(2만4000개)를 부산으로 기증했다.

상하이 발 마스크 지원은 대구·경북과 동시에 이루어졌다. 상하이시의 마스크는 외교부 협의를 거쳐 지난 2일 인천공항에 50만 장이 도착했다. 상하이를 기반으로 하는 중국 동방항공은 마스크 운송비용을 받지 않았다. 이를 인도받은 대한적십자사는 마스크를 지난 3일부터 대구·경북과 부산 등지로 전달했다.

상하이 마스크 전체 50만 장 중 우선 지원은 4000여 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온 대구와 경북이다. 대구 25만 장, 경북 15만 장에 이어 부산 7만 장, 전라북도 3만 장 순이다.

앞서 지난 2월 부산시도 중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하자 상하이 등 자매·우호 도시에 마스크 1만 장과 방역고글, 보호복 등의 구호품을 전달한 바 있다. 이번 상하이시의 기증은 이에 대한 화답인 셈이다.

홍경애 부산시 도시외교정책과 팀장은 "상하이 총영사관의 지원 의견이 있었고, 외교부와 협의를 거쳐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전달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현재 상하이시의 확진자는 300여 명을 넘어섰다. 이에 대해 홍경애 팀장은 "확진자가 발생한 상하이 역시 현지에서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안다"며 이번 지원에 크게 감사를 표시했다. 부산시는 상하이 기증 마스크를 취약계층과 의료계 등에 지원할 것으로 알려졌다.  
 
 "마스크를 꼭 씁시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가 확산하면서 시중에서 마스크를 구하기가 어려워졌다.
 "마스크를 꼭 씁시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가 확산하면서 부산도 시중에서 마스크를 구하기가 어려워졌다.
ⓒ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

관련사진보기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