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시교육청 입구.
 대구시교육청 입구.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공금횡령과 학생 성적 조작, 성추행 등의 비리를 저지른 대구 영남공고를 감사한 대구시교육청이 학교법인의 모든 임원에 대한 취임 승인을 취소하고 교장 등 3명에 대해 파면을 요구하기로 했다.

대구시교육청은 지난달 4일부터 28일까지 교육부와 함께 영남공업교육학원과 영남공고에 대한 추가 감사를 실시해 이사회의 부정 운영과 공금 횡령 등 회계부정 행위가 광범위하게 저질러진 사실을 확인했다고 12일 밝혔다.

감사 결과에 따르면, 여교사에게 술을 따르게 하는 등 갑질 의혹으로 지난 8월 임원자격을 박탈당한 허선윤 전 이사장이 지난 10월 25일 이사장 직무대리를 선임하는 법인 이사회에 참석해 이사들에게 영향력을 행사하는 등 이사회를 부정하게 운영했다.

이 학교 이사들은 지난 2018년 9월 허 전 이사장과 그의 아들을 징계하는 이사회에 허 전 이사장이 참여하게 하고 징계대상자인 교장이 징계위원을 추천했다. 또 이사회 회의록을 사실과 다르게 허위로 작성하기도 했다.

학교 법인 감사 선임을 하면서도 회계 관련 학력이나 자격이 없는 교감, 교감의 배우자, 운동부 졸업생 등을 선임하고 감사 받아야 할 행정실장이 감사보고서를 작성하도록 하는 등 회계부정을 예방하거나 시정하지 못했다.

이들 이사들은 대구시교육청 감사에서 대면조사를 거부하고 서면으로 제출한 답변에서도 거짓과 부인으로 일관해 이사의 직무를 유기하거나 방관했다.
 
 영남공고 정상화를 위한 대구시민공동대책위는 22일 영남공고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남공고 정상화를 촉구했다.
 영남공고 정상화를 위한 대구시민공동대책위는 22일 영남공고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남공고 정상화를 촉구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구시교육청은 허선윤 전 이사장과 현 교감이 학교카드로 개인 옷을 구매해 공금 310만 원을 횡령하고 현 행정실장이 공금계좌에서 570만 원의 현금을 인출하는 등 모두 4명의 교직원이 1280만 원의 교비를 횡령한 사실도 확인했다.

특히 현 행정실장 A씨는 전 동창회장으로부터 1000만 원을 받아 교감 등 14명에게 배분하면서 전 동창회장이 생산·판매하는 쇼핑몰에서 프라이팬을 구매하도록 하는 등 개인 영업 활동에 부정하게 교원을 동원하기도 했다.

또 법인회계 경비로 부담해야 할 이사장실 인테리어 공사비와 이사장 명의의 체육대회 트로비 구입비, 이사회 운영경비 등 2800만 원을 법인회계가 아닌 교비회계 경비로 집행하는 등의 회계부정을 저질렀다.

A씨는 기간제 교사 등 2명에게 사적인 만남을 요구하거나 부적절한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상대방의 동의 없이 손을 잡고 포옹하는 등의 성추행을 저지르기도 했다.

학생부장 등은 최저학력기준에 미달된 운동부 학생의 성적을 조작해 대회에 출전이 가능하도록 하고 취업하지 않은 350여 명의 학생들이 취업을 한 것처럼 허위로 조작해 포상 등에 이용하기도 했다.

대구시교육청은 학교법인 이사들이 현저한 부당행위를 하고 학교운영에도 중대한 장애를 야기한 행위로 판단해 모든 이사들에 대해 임원취임 승인을 취소하는 절차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시교육청이 영남공고 이사 전원에 대해 승인을 취소하게 되면 교육부 사학분쟁조정위원회에 임시이사 파견을 요청한다. 또한 공금횡령과 금품수수, 학생 성적 조작 및 취업률 조작, 지위를 이용한 부당행위, 성추행 등 비리행위를 저지른 교장과 행정실장, 교사 1명에 대해서는 파면을 요구하고 교직원 9명은 엄중한 징계를 요구했다.

이뿐만 아니라 모든 이사들과 비리 교직원에 대해 경찰에 고발하거나 수사를 의뢰해 형사책임도 묻기로 했다.

회계부정 저지른 A중고 행정실장 파면 요구

대구시교육청은 A중고등학교에 대한 감사도 실시해 특별교실 보수공사 등을 추진하면서 계약서 없이 선시공토록 하고 수의계약 한도금액에 맞춰 분할계약을 체결해 최대 54% 과다 지급하는 등의 부정을 저지른 이 학교 행정실장을 파면하도록 했다.

이어 업무담당자와 학교장 및 관련 교직원 5명을 정직 등 징계하도록 하고 과다 지급하거나 무단 전출한 금액 3867만 원을 교비회계로 회수하도록 조치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비위 행위에 연루된 학교와 관계자에 대해 엄정하게 징계처분하고 학급수 감축 등 행·재정적 제재도 적극적으로 고려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