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0일(미국 현지시각) 미-러 외무장관 회담을 마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오른쪽)과 라브로프 러 외무장관.
 10일(미국 현지시각) 미-러 외무장관 회담을 마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오른쪽)과 라브로프 러 외무장관.
ⓒ 연합뉴스=AFP

관련사진보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북한 문제를 놓고 엇갈린 목소리를 냈다.

두 장관은 10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D.C.에서 미·러 외무장관 회담을 마친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 비핵화 해법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먼저 발언한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개인적으로 비핵화를 약속했고, 장거리 미사일 시험과 핵실험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라며 "이 모든 것은 북한이 계속 지켜나가기를 희망하는 약속들"이라고 말했다.

최근 북한이 대미 압박을 강화하며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도발 우려가 커진 것에 대한 경고로 풀이된다.  

이어 "우리는 북한이 비핵화를 달성할 수 있도록 앞으로 나아갈 길에 대해 대화할 수 있는 협상 메커니즘과 서로 의사소통할 수 있는 장소를 찾아내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라며 북미 대화를 재개하고 싶다는 뜻을 나타냈다.

다만 대북 제재 결의에 대해서는 "이는 미국의 제재가 아니라 유엔 제재 결의"라며 "러시아가 스스로 투표한 유엔 안전보상이사회(안보리) 결의안에 의해 추진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유엔 결의에서 정한 해외 근로 북한 노동자의 송환 시한이 오는 22일이라는 것을 거론한 뒤 "러시아에 많은 북한 노동자가 있으며, 우리는 러시아가 (북한 노동자 송환을) 완전히 준수하기를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러 외무 "북미, 직접 대화해야... 북한에 요구만 하면 안 돼"

그러나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안보리 결의에는 제재만 있는 것이 아니라 정치적 프로세스에 적극적인 개입해야 할 필요성도 포함하고 있다"라며 "하지만 (적극적인 정치적 개입이) 잊히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미국이 대북 제재 이행만 강조할 뿐 북한과의 협상에 나서지 않는다며 더욱 적극적인 대화를 촉구한 것이다. 

이어 "정치적 프로세스를 위한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고, 미국과 북한 간의 직접적인 대화가 핵심이 돼야 한다"라며 "우리는 대화 재개를 지지하고, 이런 대화는 상호적 조치의 개념이 뒤따를 때 결과를 낼 수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에 모든 것을 지금 당장 하라면서 그 후 안전 보장과 제재 해제, 그리고 나머지 문제로 넘어가자고 요구할 수는 없다"라고 비판했다.

또한 북한의 경제난을 우려하며 그는 "북한의 인도적 상황은 긴급한 조치를 필요로 하고 있다"라며 "대북 제재 결의뿐만 아니라 북한의 합법적인 경제적·인도적 요구에 대해 글로벌 공동체가 준비를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대북 제재로 인해 북한의 합법적인 경제 활동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것이 북한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impasse)에 빠진 이유"라고 주장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