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당 선출직 공직자평가위원회가 13일 민주당 소속 각 국회의원실에 보낸 공문. 민주당 중앙당은 현재 진행 중인 현역의원 최종평가에서 '국정감사NGO모니터단, 경실련 국감 우수의원상 수상실적'을 평가항목에서 빼기로 결정했다.
 민주당 선출직 공직자평가위원회가 13일 민주당 소속 각 국회의원실에 보낸 공문. 민주당 중앙당은 현재 진행 중인 현역의원 최종평가에서 "국정감사NGO모니터단, 경실련 국감 우수의원상 수상실적"을 평가항목에서 빼기로 결정했다.
ⓒ 민주당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이 현재 진행 중인 '20대 현역의원 최종평가'에서 국정감사NGO모니터단 등 시민단체가 주는 국감 관련 수상내역을 제외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8일 민주당보좌진협의회(민보협)이 '외부단체 수상 실적은 평가에서 배제하는 게 마땅하다'는 입장을 밝힌 지 5일만에 내려진 결정이다(관련 기사 : 민주당의 이상한 의원평가 항목..."외부 국감상 뜬금 없이 포함").

민주당 선출직 공직자평가위원회(위원장 강철규)는 13일 각 의원실에 공문을 보내 "의정활동 분야의 위원회 수상실적 항목 중 국정감사 우수의원 외부기관 수상실적(NGO모니터단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국정감사 우수의원상)은 제출하지 않는다"라고 알렸다.

당초 문제를 제기했던 민보협은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민보협은 13일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국회의원의 의정활동은 수상실적 등 양적 지표 중심의 평가에서 벗어나 '얼마나 충실하게 활동을 했는가'라는 질적 평가가 중심이 돼야 한다"라면서 "중앙당의 '외부기관 국감상 평가 배제 조치'는 당연한 결과다"라고 평가했다.

오는 12월 23일 마무리되는 민주당 현역의원 최종평가는 내년 총선 공천에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의원실의 관심이 크다. 민주당은 이 평가를 통해 하위 20%를 선정해 공천시 감산 페널티를 준다는 입장이다. 민주당은 ▲의정활동 ▲기여활동 ▲공약이행활동 ▲지역활동 분야를 나눠 평가를 진행한다.

민주당은 지난 10월 29일 각 의원실에 현역의원 최종평가 기준 일부 변경 계획을 알리면서 '의정활동 평가에서 법률소비자연맹이 주관하는 국정감사NGO모니터단 국정감사 우수의원 수상실적과 경실련 국정감사 우수의원 수상실적을 반영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민보협은 "현역의원 평가 시행세칙에 '국정감사활동과 관련된 대외수상 실적은 제외한다'(제3장 기여활동 중 10조 수상실적)는 조항이 이미 있기 때문에 이들 단체의 상을 평가에 반영하는 것은 서로 배치된다"라고 반대 의사를 표시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기자입니다. 조용한 걸 좋아해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