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해 봉하마을 농지 성토현장.
 김해 봉하마을 농지 성토현장.
ⓒ 김해양산환경연합

관련사진보기

 
경남 김해 봉하마을 논 성토현장에 대한 정밀토양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었다. 13일 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은 김해시, 김해시의회, 낙동강유역청, 농림축산식품부 등에 보낸 의견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봉하마을 논 성토작업에 들어간 토양은 부산 아파트 재개발지역에서 나온 것이었다. 환경단체는 지난 8월 봉하마을 성토현장에서 하수구 냄새가 나고 녹물색깔을 띈 침출수에다 사업장 폐토양으로 의심되는 구리 빛깔 흙을 발견했다며 김해시에 제보했다.

당시 김해시는 5곳에서 채취한 토양을 섞어 1개의 시료로 만들어 경남발전연구원에 의뢰했다. 이에 경남환경운동연합은 "시료를 하나로 섞어 분석하면 안된다"며 재조사를 요구했다.

이에 김해시는 10월 11일 재조사에 들어갔다. 그런데 당시 태풍으로 인한 악천후의 기간이 길어져 조사지역은 물이 채 빠지지 않은 상태였다고 환경단체는 밝혔다.

최근 토양오염도 검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 3월 김해시 농축산과가 분석한 결과에서는 6가크롬, 페놀, 벤젠, 톨루엔 등 대부분이 불검출이었다.

김해양산환경연합은 "이번 결과에서는 1991년 낙동강을 오염시켰던 구미산단유출 페놀이나 화석연료의 불완전연소 과정에서 생성되는 '벤조피렌'이 검출되었다"며 "이는 정상적인 흙에서는 나와서는 안되는 화학물질인데 결과에 포함되어 있다"며 "이는 외부오염물질의 영향으로 판단된다"고 했다.

이 단체는 "당일 현장 조사가 포크레인으로 굴착을 하고 시료를 채취하기로 계획되었으나 연일 계속된 장마로 물이 덜 빠진 무른 땅을 업체에서 준비한 미니 포크레인으로 굴착하기에는 불가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득이 시료채취업체에서는 직경 5cm의 시료 채취봉이 들어있는 타격식 시추장비로 지점 5군데를 지정해 직접 수작업을 할 수밖에 없었다"며 "한양에서 '김서방 찾기식 조사'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70% 이상 또는 기준에 가깝게 검사결과가 나온 것은 이 지역을 오염지역으로 의심할 수 있다는 의미를 가진다. 따라서 정밀조사가 필요한 부분이다"고 덧붙였다.

김해양산환경연합은 "친환경 논을 살리고자 했던 봉하마을의 각고의 노력의 의미도 중요하지만 오염이 의심되는 지역에서 난 농산물이 우리 식탁에 오르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김해시는 김해시민의 건강한 먹거리를 위해서라도 의지를 갖고 봉하마을 성토현장에 대한 정밀조사를 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봉하마을에는 국가습지보호구역으로 지정된 화포천이 있다.

이 단체는 "화포천의 습지를 보호함과 동시에 화포천을 찾아 오는 큰기러기 등 겨울철새의 쉼터와 먹이공급을 위해서는 봉하마을 농지가 친환경 유기농 벼 재배 논으로 지속적으로 유지되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해양산환경연합은 "이를 위해서 습지보전 직불금이나 자연환경보전 직불금 등 경제적 비용지원책을 별도로 만들어서 봉하뜰이 친환경 벼농지로 보전될 수 있는 방안 또한 마련되어야 한다"고 했다.

태그:#봉하마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