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진주 창의도시.
 진주 창의도시.
ⓒ 진주시청

관련사진보기

 
"진주시, '유네스코 공예-민속예술 창의도시'입니다."

경남 진주시가 공예-민속예술 분야 창의도시로 지정됐다. 31일 진주시는 유네스코가 30일(현지시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서 '2019년 창의도시 가입 도시'로 진주시를 지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정은 진주시가 유네스코 창의도시 지정에 도전한 지 3년 만이다. 진주시는 지난 6월 진주시의 주요 창의과제, 창의산업 기반, 창의문화 역량 등에 대한 내용을 담아 유네스코 본부에 가입 신청서를 제출했다.

'유네스코 창의도시'란 유네스코가 추진하는 창의성과 문화산업을 기반으로 지속 가능한 도시 발전을 도모하는 도시를 뜻한다.

현재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에는 총 84개국 246개 도시가 가입되어 있다. 우리나라에는 서울(디자인), 이천(공예), 부산(영화), 원주(문학) 등 10개 도시가 창의도시로 지정되어 있다.

진주시는 "유네스코 창의도시로 지정됨으로써 앞으로 세계 창의도시들과 교류협력을 통해 창의산업 및 창의관광이 발전하고, 시민들의 문화 자산에 대한 애향심과 자긍심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창의도시 지정은 추진위원회를 중심으로 전 시민들이 합심하여 노력한 결과"라며 "유네스코 창의도시로서 창의성과 문화자산을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문화도시 발전에 일조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진주 창의도시 지정을 위해 진주문화연구소는 2016년 학술행사를 통해 제안하기도 했다.

진주시는 오는 11월 7일 오전 11시 20분 진주성 촉석루에서 유네스코 창의도시 지정 기념식을 가질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