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티웨이항공. 오는 28일부터 대구공항 항공화물 운송사업자가 대한항공에서 티웨이항공으로 변경된다.
 티웨이항공. 오는 28일부터 대구공항 항공화물 운송사업자가 대한항공에서 티웨이항공으로 변경된다.
ⓒ 대구시 제공

관련사진보기

 
대구공항 항공화물 운송사업자가 오는 28일부터 기존 대한항공에서 티웨이항공으로 변경된다.

대구시는 지난 7월초 대한항공이 대구공항 국내선 화물운송 사업에서 철수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항공화물 운송시스템 유지를 위해 국토교통부와 한국공항공사 등 유관기관과 협조체계를 구축해 해법 찾기에 몰두해왔다.

또한 대구취항 항공사가 대구공항 화물운송 사업에 참여하도록 적극적으로 요청하고 대구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도 신규사업자 지원 방안 마련을 위한 조례개정 등 관련제도의 정비를 추진했다.

이런 노력의 결과 티웨이항공이 대구시와 협약을 맺고 화물운송 사업에 참여를 밝혔다.

사실상 대구공항을 허브공항으로 사용하는 티웨이항공이 화물운송에 참여하면서 지역 경제계가 우려했던 항공화물 운송 중단 문제가 해결되게 됐다.

티웨이항공이 화물운송에 나선 것은 여객노선과 물류노선을 함께 운영하면서 더 크게 발전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대구시와 티웨이항공은 오는 28일 개소식을 갖고 항공화물 운송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대구공항의 항공화물 운송처리를 해오던 대형항공사가 적자누적으로 사업 중단 결정을 내렸을 때 지역 관련업계 및 종사자들의 피해 우려가 컸다"며 "향후 대구공항이 여객뿐만 아니라 화물 등 물류분야에서도 활성화가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