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퇴 이튿날인 15일, 검찰의 조국 전 장관 가족 수사는 50일을 맞았다.

검찰은 지난 8월 27일 20여 곳 압수수색에 나서면서 조 전 장관 가족 강제수사를 시작했다. 지난달 6일 검찰이 조국 전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별도의 조사 없이 사문서위조 혐의로 기소해, 무리한 수사 아니냐는 논란이 커졌다.

같은 달 23일 이뤄진 현직 법무부장관 자택 11시간 압수수색으로 논란은 극에 달했다. 최근에는 검찰의 정경심 교수 조사를 둘러싸고 '특혜 수사' 공방이 벌어지기도 했다. 

조국 전 장관 가족 강제수사 50일, 검찰 수사는 어디까지 왔을까. 아래는 검찰 수사 50일을 정리한 것이다.
  
 조국 전 장관 가족 수사 50일, 어디까지 왔나?
 조국 전 장관 가족 수사 50일, 어디까지 왔나?
ⓒ 봉주영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이슈팀 기자입니다. 제가 쓰는 한 문장 한 문장이 우리 사회를 행복하게 만드는 데에 필요한 소중한 밑거름이 되기를 바랍니다. 댓글이나 페이스북 등으로 소통하고자 합니다. 언제든지 연락주세요.